기사 공유하기

로고

"야, 이 새X야" 이재명 선대위가 올렸던 '윤석열 욕설영상'… 가짜뉴스였다

윤석열, YS 추모식 넥타이 가리키며 "아, 이 색깔이" 한 것을… "야, 이 새X야"로 들어이재명 선대위 이경 대변인 "대통령이라도 된다면 끔찍하겠다" 글 올렸다 삭제민간 투자자에 "X탱이가 답이 없네"… 욕설문자 안민석도 "이 새X야" 게시물 지워

입력 2021-12-02 15:17 | 수정 2021-12-02 15:43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故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강민석 기자(사진=윤석열 캠프)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수행원에게 욕설했다는 취지의 영상이 유포되자 윤 후보 측이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전파한 이재명 후보 선대위 관계자에 대해 분명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선거전략이 이런 치졸한 네거티브 공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윤 후보가) '이 색깔'이라는 발언을 했더니 이를 어느새 '야 이 새X'의 욕설로 둔갑시켜 버렸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경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부대변인이 가짜뉴스를 SNS에 올렸다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자 슬그머니 게시물을 삭제했다"며 "아니면 말고식 네거티브 흑색선전이 어떤 건지 이재명 선대위가 몸소 보여주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따졌다.

尹측 "욕설하면 떠오르는 정치인 누구냐"

"대한민국에서 '욕설' 하면 가장 쉽게 떠오르는 정치인이 누구인지는 이 후보가 제일 잘 알고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한 김 대변인은 "이 후보는 과거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이고, 돼지 눈에는 돼지가 보이는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 후보와 선대위 눈에는 대체 무엇이 보이길래 멀쩡한 발언을 욕설로 둔갑시켜버리나"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이경 부대변인은 가짜뉴스를 전파하며 사실을 호도하기 이전에 '이재명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어떠했는지를 '형수 욕설' 녹취를 통해 돌아보기 바란다"며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흑색선전으로 선거전에 임한 일에 이 후보가 직접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지난달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묘역을 방문했다. 이동 중 윤 후보가 잠시 멈춰 서서 수행실장인 이용 의원에게 넥타이 색깔에 관해 말하는 장면이 일부 유튜브에 올라왔다.

당시 윤 후보 발언을 두고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야 이 새X"로 들린다며 욕설 의혹이 제기됐다.

이경·안민석, 尹 발언 왜곡해 비판

이에 이경 민주당 선대위 부대변인은 1일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면서 '윤석열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욕'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건 꼰대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적었다. 또 "아랫사람이면 이렇게 대해도 되는 건지. 대통령이라도 된다면 끔찍하겠다"고도 덧붙였다.

민주당 선대위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도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윤석열 후보,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라고 적으며 비판했다.

그러나 본지가 윤 후보 측에 확인한 결과, 당시 윤 후보는 "검은 넥타이를… 가져왔어? 아, 이 색깔이… 차 안에서 바꿨어야지"라고 말했다. 당시 회색 넥타이를 맸던 윤 후보가 추모식 참석인 만큼 검은색 넥타이로 바꿔 맬 필요성을 언급했고, 이에 가까이에서 수행하던 이용 의원이 검은색 넥타이가 준비됐음을 알렸다는 것이다.

논란이 확산하자 이경 부대변인과 안민석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경 부대변인은 지난달 10일 윤 후보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민주와 인권의 오월 정신 반듯이 세우겠습니다'라고 적은 것과 관련 "한글도 모른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러나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홍영표 의원도 지난 4월15일 민주묘지 방명록에 "민주주의를 반듯이 지키겠습니다"고 쓴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비판이 옹색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안 의원 역시 지난해 9월 경기 오산시청 청사에 '버드파크'를 짓는 민간투자자에게 "X탱이가 답이 없네"라고 욕설문자를 보내 논란이 됐다. 안 의원은 당시 "후배에게 보낸 것이 잘못 갔다"며 "양해 바란다"고 사과 문자를 보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