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순일 전 대법관, 화천대유서 '역할 미스터리'… 김재원 "사후수뢰죄 아니면 변호사법 위반"

"일 안 하고도 1500만원 받았다면 사후수뢰죄, 했다면 변호사법 위반 의혹"

입력 2021-09-22 10:26 | 수정 2021-09-22 10:28

▲ 권순일 전 대법관.ⓒ이종현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택지개발 시행사 '화천대유' 논란과 관련, 권순일 전 대법관의 역할을 두고 "이래저래 위법"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검사 출신인 김 최고위원은 21일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권 전 대법관이 '사후수뢰죄' 혹은 '변호사법 위반' 중 하나에 해당하는 '위법'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권 전 대법관은 '작년 10월 대법관에서 퇴임한 뒤 화천대유 고문으로 위촉되어 전화 자문 정도만 했고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았다. 화천대유가 어디 투자했는지 전혀 알지 못하고 대장동 사업 관련 자문한 적은 없다'고 했다"며 권 전 대법관의 조선일보 전화 인터뷰 발언을 소개했다.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 "권순일 일 열심히 해… 월1500만원 받을만했다"

그러나 지난 20~21일 공개된 한국일보 인터뷰에 따르면, 화천대유 대표인 이성문 변호사는 "권 전 대법관이 일 열심히 한 건 우리 직원들도 잘 안다"며 "자문료 월 1500만원에 상응하는 일을 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그러면서 "대장지구 북측 송전탑 지하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안목 있는 대법관 출신을 영입하기로 하면서 모시게 된 것"이라며 "내가 권 전 대법관 서초동 사무실에도 4번 정도 갔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김 최고위원은 "단순히 '전화 자문'에만 응했다는 권 전 대법관의 말과는 온도차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통상 변호사들이 기업체의 고문을 맡으면 (월) 200~500만원 정도를 받는다. 월 1500만원이면 극히 이례적인 고문료라고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순일 본인은 전화자문만 했다고 밝혀… 그런데 월 1500만원 수령, 사후수뢰죄 의심"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자신이 고문계약을 한 회사의 사무실에 한 번 가보지도 않고 앉아서 전화자문만으로 월 1500만원을 받았으니 한 일에 비해 턱없이 많은 돈을 받은 것"이라며 "이는 판사 시절 자신의 판결과 관련된 '사후수뢰죄'로 의심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런데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의 말에 따르면 권 전 대법관은 변호사의 업무를 열심히 수행하고 그에 합당한 돈을 받은 것인데 이것은 변호사 영업을 할 수 없는 분이 열정적으로 변호사 영업을 한 것이니 '변호사법 위반죄'는 확실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정말 일 열심히 했다면 변호사법 위반죄도 의심… 이래저래 문제 "

이어 "특히 송전탑 지하화 사업은 경기도, 성남시와 협의해야 할 사안인데 이재명 지사에게 무죄판결을 해 준 전력을 관공서와의 로비에 사용하려 했음이 틀림없는 듯하니 그 불법성은 명백하다"고도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래저래 대장동에서 가막소(감옥)에 갈 분들이 하나 둘 늘어만 간다"며 "세상에 공짜는 없으니 조심들 하라"고 경고했다.

한편, 권 전 대법관은 대법원이 지난해 7월 이재명 경기도지사(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 취지 파기환송을 결정했을 때 12명의 대법관 중 한 명이었다. 당시 대법원 판단은 대법관 7대5의 의견으로 무죄를 결정했고 권 전 대법관은 같은해 10월 은퇴 후 화천대유 고문으로 영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권 전 대법관의 '재판 거래'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