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靑 보고 전후 달라진 통계청 그래픽…'비정규직 87만 증가' 사라져

지난 8월 경제활동인구 보도자료 인포그래픽서 증감부분 삭제… 통계청 "수정 지시 없었다"

입력 2019-11-06 14:32 | 수정 2019-11-06 16:35

▲ ⓒ통계청 보도자료

통계청이 정규직 근로자가 35만 명 이상 줄고 비정규직이 87만 명 폭증했다는 내용의 지난 8월 경제활동인구 관련 보도자료를 내보내는 과정에 청와대의 개입 정황이 확인돼 논란이다. 자료 배포 전날 청와대가 통계청 자료를 받아 일부 수정을 지시한 정황이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통계청은 '8월 경제활동인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자료를 공식 배포하기 하루 전인 지난달 28일 청와대에 원본을 이메일로 보냈다. 이 직원은 1시간쯤 지난 뒤 다시 청와대에 보도자료를 한 번 더 보냈다.  

추 의원 측에 따르면, 10월28일 오후4시41분 청와대에 보낸 '원본 자료'에는 임금근로자·정규직·비정규직 근로자 수와 함께 증감폭이 인포그래픽으로 정리돼 있다. 이 자료에는 올해 정규직 1307만8000명이 전년에 비해 35만3000명 감소(↓)한 수치라는 사실과, 비정규직 748만1000명은 전년에 비해 86만7000명 증가(↑)한 수치라는 사실이 명확하게 드러난다. 통계청은 이 같은 증감 추세를 화살표와 주황색으로 나타냈다. 

그러나 최종 수정된 보도자료에는 이 같은 화살표와 증가·감소세가 사라졌다. 비정규직 세부항목인 시간제근로자와 비전형근로자 항목도 증감치 표시가 삭제된 채 올해 숫자만 단순 표시돼 있다. 

자료 수정 흔적은 또 있다. 애초에 작성된 보도자료에는 지난해와 올해 정규직·비정규직 관련 주당평균 취업시간, 최근 3개월간 월평균 임금 등을 비교하는 표가 나타나는데, 두 번째로 보낸 보도자료에는 지난해와 올해를 구분짓는 '굵은 선'이 추가됐다. 이 같은 방식은 기존 통계청이 보냈던 보도자료들과는 다르다. 

추 의원은 "'조사 방식 변경으로 과거와 비교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정부가 해마다 표시하던 인포그래픽 증감 숫자를 없애고, 과거에 없던 굵은 선을 새로 넣어 지난해와 올해가 단절됐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조치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통계청은 "청와대나 윗선의 수정 지시는 없었으며, 보도자료·인포그래픽은 예전 방식과 올해 바뀐 양식 두 가지 버전으로 나뉘어 있다"면서 "실무자가 실수로 예전 양식을 보냈다가 나중에 이를 발견해 다시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야당에선 "청와대가 통계청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 사그라들지 않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친민주당 성향 시민단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며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를 고발한 데 이어 같은 이유로 여론조사업체 두 곳을 추가로 고발하기로 했다. 특히 고발당한 여론조사업체 에스..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