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교안 증인 나와라"…민주당 '윤석열 청문회' 파행 유도

'윤석열-윤우진 유착의혹'이 핵심… 한국당 "자료 쌓였는데도 검찰이 안 내놔"

입력 2019-07-08 15:38 | 수정 2019-07-08 20:28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성원 기자

8일 윤석열 검찰총장후보자 인사청문회가 공직 후보자 자격 검증이라는 취지에서 벗어나 정치공방으로 비화했다. 

야권은 이날 전 용산세무서장 비리 개입 의혹, 병역 기피 의혹, 장모 사기사건 의혹 등 후보자의 자격 검증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윤 후보자의 자료 제출 미흡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여권은 윤 후보자 자격 검증 요구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증인으로 세우자고 맞섰다. 

김진태 "사건기록 쌓여 있는데도 안 준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비리사건을 비호했다는 의혹이 커지는데 증인으로 신청한 윤 전 서장은 어디에 가 있는지 모른다”며 “해외로 도피한 것 같은데 출입국 조회 사실을 내달라고 해도 묵묵부답"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서장이 윤 후보자와 어떤 관계였는지, 골프를 같이 쳤는지, 술을 먹었는지, 사건기록이 검찰청 창고에 쌓여 있는데 내주지 않는다"며 "이런 상태로 청문회 해서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하루 시간만 때우고 말 것 같으면 청문회 할 것도 없다"며 “야당은 국민도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윤우진 동행명령장을 발급해달라"고 촉구했다. 

오신환 "병역면제 부동시 자료, 지금이라도 내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후보자 병역면제 사항이 있다. 자료를 하나도 제출하지 않았다"며 "부동시로 면제됐는데, 국회에 있는 안경원에서도 5~10분이면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오 의원은 "서면답변에 의하면 운전을 못할 정도라고 하는데 왜 (시력)입증을 안 하는지 모르겠다"며 "건강검진 기록을 제출해달라"고 주문했다. 

“윤우진 의혹 검증 위해 황교안을 증인으로” 황당 요구

이에 반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전 서장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선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며 윤 후보자 방어에 나섰다. 

김 의원은 "윤 전 서장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는데, 이 사건은 총장·법무부장관까지 보고됐다"며 "당시에 불기소처분한 사람이 황교안 법무부장관”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윤석열 청문회인지, 윤우진 청문회인지 모르겠다. 후보자와 관련 있는 것만 해야지 관련 없는 자료까지 다 달라고 하면 청문회가 비난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윤 전 서장 사건의 경우 구속영장이든 압수수색영장이든 대부분 부장검사·차장검사 전결사안이고, 검사장이 이래라저래라 할 체계가 아니다"라며 "해당 검사장도 모르는 사건을 당시 법무부장관이 해명하라는 건 그야말로 정치공세"라고 반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