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해찬 "대북제재 풀리면 러시아 가스관 끌어올 것"

"文대통령, 동해안→北→블라디보스톡 잇는 철도 공동체 구상도 다듬고 있다"

입력 2018-11-15 17:15 수정 2018-11-15 17:40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대사를 만난 모습. ⓒ더불어민주당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완화된다면 문재인 정부가 '북한 경로형 러시아 가스 공급 계획'을 추진할 것이라는 주장이 여권에서 제기됐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해 9월 11일 북한에 대한 '유류공급 30% 감축과 대북 투자, 합작사업 원칙적 금지'의 대북제재 2375호를 결의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대사를 만나 "북한에 대한 제재가 풀리면 러시아 가스를 북한을 통해서 우리나라까지 끌어오는 북방경제 계획을 우리 정부가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북한은 전기가 부족하다. 러시아 가스를 우리나라까지 가져오는 과정에서 (북한이) 통과 요금을 받고, 그 가스를 이용해서 발전소를 세우면 동북아 전체가 평화로운 지대로 발전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해찬 대표는 계속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구상하는 철도는 '동해선을 북한으로 해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으로 잇는 것'"이라며 "이를 타고 시베리아를 통해 유럽까지 나가는 철도공동체 구상을 문재인 대통령이 잘 가다듬고 있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가 주한러시아대사를 만나 '대북제재 완화' 분위기를 조성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이는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샹그릴라 호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언급한 '대북제재' 발언과 궤를 같이 한다.

당시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조처에 진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조처가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고,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좀 더 과감하게 비핵화 조처를 취하도록 러시아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