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장] ‘태양의 후예’ 이응복 PD “드라마, 외모보다 내면 중요하게 생각”

입력 2016-02-22 15:22 수정 2016-02-22 20:24

▲ ⓒ뉴데일리

이응복 PD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김원석, 연출 이응복‧백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드라마에 대해 소개했다.
이응복 PD는 “누구하나 예쁘게 치장한 캐릭터가 없다. ‘태양의 후예’는 외모보다 내면을 중요시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드라마를 보면 배우들이 하기 힘든 요소들이 많다. 모연(송혜교 분) 같은 경우는 사람도 웃겨야 하고 재난 현장에서 맨발로 뛰어다녀야하는 힘든 점이 있다”라며 “시진(송중기 분)은 물벼락도 맞고 총도 맞는 등 힘든 일을 해내야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응복 PD는 또 “하지만 캐릭터의 내면이 배우들을 감동시켰기 때문에 드라마를 하게 된 인연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멋진 드라마가 탄생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낼 휴먼 멜로드라마. 배우 송중기, 송혜교, 진구, 김지원 등이 출연하며, 오는 2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