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그날의 분위기' 인기 이유? 로코퀸과 여심 방화범이 만났다!

입력 2016-01-20 17:49 수정 2016-01-20 18:35

▲ ⓒ쇼박스 제공

영화 '그날의 분위기'가 '로코퀸' 문채원과 '여심 방화범' 유연석의 환상 케미로 흥행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그날의 분위기'는 KTX에서 우연히 처음 만난 ‘안 하는 거 참 많은’ 철벽녀와 ‘맘만 먹으면 다 되는’ 맹공남이 하룻밤을 걸고 벌이는 밀당 연애담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의 달달하고 유쾌한 전개는 개봉에 해당되는 주에 바로 한국 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로맨틱 코미디의 붐을 다시금 일으키고 있다.

맹공남 재현으로 분한 유연석은 앞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 순정남 칠봉이 역할로 많은 여심을 공략한 바 있다. 그런 그가 이번 '그날의 분위기'에서는 작업 성공률 100%를 자랑하는 맹공남 재현으로 분해 능청스러움과 로맨틱한 면모를 동시에 드러낸다.

'그날의 분위기'의 재현과 '응답하라 1994'에서 칠봉이는 여심을 사로 잡는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칠봉이는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순정파 캐릭터로, 다정하면서도 부드러운 서울 남자로 많은 여심을 자극했다. 재현 역시 수정(문채원 분)을 세심하게 배려하며 로맨틱한 달달함을 선사한다.

로코퀸 문채원은 '오늘의 연애'에 이어 '그날의 분위기'에서 또 한번 특유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한껏 발산한다. 문채원은 극 중 순정녀의 모습부터 철벽녀의 모습까지 드러내면서도 재현의 작업 포기 선언에 짐짓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 다채로운 매력을 과시했다.

한편 '그날의 분위기'는 지난 14일 개봉해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