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노근 "박원순, '아들 재검'으로 의혹 해명해야"

"의혹 보도 방송사 고소는 부적절, 공직자인 박 시장이 직접 해명하는 게 국민을 위한 길"

입력 2015-09-03 17:36 | 수정 2015-09-04 14:30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서울 노원구갑)이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씨 '병역기피' 의혹 논란과 관련, "박 시장이 '아들 재신체검사' 등의 방법으로 의혹 해명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3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의혹을 부인하는 박 시장의 주장을 충분히 신뢰하고 있다. 하지만 논란이 끊이지 않고 갈수록 의혹이 커지고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의혹 부인'으로 끝날 일이 아닌 것으로 본다"며 "영국에 있는 아들을 한국에 데려와서 떳떳하게 재신체검사를 받으면 해결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의원은 "박 시장은 이 문제를 공인의 입장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공직자는 국민으로부터 신뢰받아야 하고 그러기 위해 품위 유지 의무와 의혹에 대한 투명한 해명의 의무를 충실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들의 병역기피 의혹에 대해 강경 대응으로 일관할 게 아니라, 국민 앞에 합리적인 증거를 내놓으며 떳떳하게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전날 서울시는 박주신씨 병역비리 의혹을 보도한 MBC에 대해 형사고발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서울시 임종석 정무부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MBC 사장과 편집국장, 담당 부장과 기자 모두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발하고, 이와 별도로 박원순 시장이 직접 원고로 나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노근 의원은 "박 시장 측이 고소하겠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은 이해가 가지만, 언론사는 사실관계 여부를 떠나 그 과정 상의 의혹을 충분히 보도할 수 있다"며 "이런 사안에 대해 공직자가 언론사를 함부로 고소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공익을 위한 목적으로 합리적인 의혹에 대해 보도한 언론사를 고소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인 셈이다.

이 의원은 나아가 "병역기피 논란이 몇 년째 계속되고 있는데, 언제까지 이런 논란을 끌고 갈 것인가. 떳떳하다고 주장하는 박 시장이 적극 나서서 빨리 의혹을 해명하는 것이 박 시장은 물론 국민 모두를 위한 길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