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韓에볼라 긴급구호대 의료진 1명, 감염 위험!

“지난 12월 30일, 에볼라 환자 혈액 채취 중 주사 바늘 접촉”

입력 2015-01-02 17:55 | 수정 2015-01-02 21:51

▲ 한국 에볼라 긴급구호대가 활동 중인 시에라리온 프리타운 인근의 가더리치 ETC(에볼라 치료센터). ⓒ뉴데일리 DB

시에라리온에 에볼라 대응을 위해 파견된 한국 긴급구호대 의료진 가운데 1명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에 처해 유럽으로 후송될 예정이다.

외교부는 2일, 해당 의료진을 독일로 후송할 예정이라면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12월 30일 오전(한국시간), 긴급구호대 1진 10명 가운데 의료대원 1명이 가더리치 에볼라 치료센터(ETC)에서 에볼라 환자의 혈액을 채취하던 중 왼쪽 두 번째 손가락 부위 장갑이 찢어지고, 피부에 주사바늘이 접촉됐다고 한다.

정부는 사고 직후 외교부에 설치해 놓은 긴급구호본부와 현지에 파견한 긴급구호대 지원대를 통해 해당 의료대원의 감염여부를 파악하고, 가더리치 에볼라 치료센터를 운영하는 이탈리아 NGO ‘이머전시(Emergency)’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한다.

한국 의료대원이 처한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은 영국 개발협력부(DFID) 파견 의료진과 ‘이머전시’ 의료진은 “특별한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에볼라 바이러스 노출 가능성이 있으므로, 의료활동을 중단하고 감염여부를 지켜보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다.

이에 정부는 WHO(세계보건기구) 측과 논의해 3일 오전 중으로 해당 의료대원을 독일의 에볼라 치료 병원으로 후송하기로 12월 31일 결정했다고 한다. 한국 의료대원 후송은 美국무부가 운영 중인 ‘피닉스 에어’ 항공편을 이용하기로 했다.

해당 의료대원은 지금까지는 특별한 외상이나 발열, 구토 등 에볼라 감염 징후를 보이지 않고 있지만, 일단 독일로 후송한 뒤 3주 동안의 격리 과정 동안 감염여부를 관찰할 예정이다.

만약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면 귀국할 예정이라고 한다. 

정부는 “지난 12월 21일 시에라리온에 파견된 한국 긴급구호대 의료진들은 미국, 이탈리아 등 다른 나라 의료진과 함께 가더리치 에볼라 치료센터에서 적극 활동 중”이라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의료진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