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무성 vs 김문수, 2차전 돌입! 이번엔 선거구 전쟁

새누리 초·재선들, 선거구 조정 문제 논의...하태경 "선관위에 맡기고 국회 손떼야"

입력 2014-11-03 10:49 수정 2014-11-04 16:53

▲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뉴데일리


최근 개헌론에 이견을 보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김문수 보수혁신위원장이 선거구 조정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김무성 대표는 선거구 조정 결정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 정개특위를 설치하자는 입장인 반면 김문수 위원장은 "국회가 아닌 제3의 기구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새누리당 보수혁신위원회는 3일 국회의장의 임시·자문기구 성격을 띠고 있는 선거구획정위원회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에 설치하는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정치권의 개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선관위 산하 선거구획정위가 개편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정개특위에서 선거구 조정 문제와 오픈프라이머리 도입 등의 사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김무성 대표의 원론적인 입장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정치권 안팎에선, 선거구 조정의 권한을 국회 내부에 두려는 것은 밥그릇 지키기 위한 속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결국 자기의 선거구를 지키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에 당 초재선 의원들은 "국회의원 선거구를 다시 정하는 문제를 외부 기관에 맡기는 것이 타당하다"며 집단적 대응에 나설 조짐을 보이고 있다. 

새누리당 일부 초·재선 의원 모임인 '아침소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선거구 획정을 주제로 회의를 열고 선거구 획정을 외부 기관에 맡기는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하태경 의원은 "선거구 획정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맡기고 국회가 고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 ⓒ뉴데일리 DB


김문수 보수혁신위원장은 최근 헌재의 판결에 따른 선거구 조정 문제와 관련해 "선거구 획정을 국회의원에 맡기면 불가능하다. 선관위가 선거구를 확정해야 한다"며 "국회의원은 자기 선거구를 없애지 않으려고 온갖 꼼수를 부린다"고 지적한 바 있다. 

원혜영 새정치민주연합 정치혁신위원장 등 야당 일각에서도 선거구 획정위원회를 국회 밖의 독립 기구로 만들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선거구 획정을 놓고 지역 의원들의 입장이 크게 엇갈리고 있어, 국회 정개특위에서 선거구 조정문제를 담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