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월호 시신 유실 방지 TF 구성..반경 50km까지 수색

침몰지점으로부터 7km까지 닺자망 어선 지그재그로 포진15km 바깥쪽은 어업지도선과 헬기 동원 수색

윤희성·유경표·조광형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4-28 15:25 | 수정 2014-04-28 17:02

▲ 범정부사고대책본부 고명석 대변인 ⓒ 뉴데일리DB



범정부사고대책본부(이하 범대본)가 세월호 시신 유실을 막기 위해 별도의 전담팀(TF)을 구성·운영하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고명석 대변인은 28일 진도실내체육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시신 유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특별대책반 구성 논의가 어제부터 있었다"며 "선박, 항공기, 헬기,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유실방지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범대본은 이날 10시 반부터 해양경찰청, 육군, 육경, 소방재청 등 관련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희생자 유실방지 회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으로 '시신 유실 방지 TF' 회의에선 구체적으로 각 기관별 사용 가능한 장비를 파악한 뒤 이를 어떻게 배정하고 투입할 것인지를 집중 논의할 전망이다.

고 대변인은 "그동안 정부는 세월호 사고 해역에 해경군관계자 200~300명을 투입, 다각적인 희생자 유실방지 대책을 마련해왔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침몰지점으로부터 7km 떨어진 지점과 15km 떨어진 지점, 그리고 15km 이상 등 거리에 따라 투입 장비를 달리해 시신 수습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1차적으로는 침몰지점으로부터 한 7km 떨어져 있는 곳에, 24척 닺자망 어선을 지그재그로 포진시켰다. 2차로는 사고지점으로부터 8km 떨어진 곳과 15km 떨어진 곳은 쌍끌이 내통 8척이 24시간 수색을 하고 있다. 그리고 15km 바깥쪽은 어업지도선과 헬기를 동원해서 수색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특별한 소지품이나 희생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고 대변인은 "사고 초기 희생자가 유실될 경우를 대비해 해류를 측정한 결과 침몰지점으로부터 최대 50km까지 떠내려갈 수 있다고 예측됐다"며 "50km지점은 헬기를 동원해 수색하겠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차후 TF를 가동해 시신 수습 작업을 보강할 계획"이라며 "특히 제대로 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도서 해안 지역을 위해 별도의 해양수색반을 만들어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