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병역의혹]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출국금지 요청!

“단순한 형사적 고발이 아닌 병역법 문제, 출국금지 조치는 너무나 타당한 일”

입력 2014-03-18 22:30 수정 2014-03-19 11:56

▲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최근 청와대에 청원서를 제출한 한 시민이
박주신씨의 출국금지를 검찰에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군훈련소 입소 3일 만에 귀가한 이후,
현재 서울의 모 학교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일하고 있는 박주신씨가
향후 불거질 병역의혹 논란을 피하기 위해 해외로 출국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게 문제 제기자 측의 설명이다.

실제 박주신씨는 이달 말쯤
소집해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민들은 박원순 시장 아들의 병역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25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청원서를 보내기도 했다.

☞ 관련 기사: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195823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