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롤 마스터즈, SK텔레콤 'T LoL' 모바일 독점 생중계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2-27 19:58 | 수정 2014-02-27 20:03
롤(LoL) 마스터즈 승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7일 e스포츠팬들의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 SK텔레콤 T1(이하 SKT)과 CJ엔투스(이하 CJ)의 3주차 경기가 열린다. 

지난 롤챔스 윈터 시즌 우승을 차지한 세계 정상의 SKT와 2012년 국내 및 해외 대회를 석권했던 명실상부한 전통의 강호 CJ가 맞붙는 빅매치로 팬들의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는 것. 

이에 해당 경기를 HD급 초고화질 모바일 독점 중계 서비스로 가입비 및 월 이용료가 없이 시청 가능한 무료 앱인 SK텔레콤 ‘T LoL(티롤)’ 또한 인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SK텔레콤은 ‘롤 마스터즈 2014’ 공식 후원과 함께 리그 전 경기를 자사의 ‘T LoL’을 통해 모바일 독점 생중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기존의 방송, 온라인에서 보던 롤 경기를 언제 어디서나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어 팬들에게 열띤 호응을 얻으며 앱 출시 한 달 만에 다운로드 건수 47만을 돌파했다.

한편, 27일 진행될 롤 마스터즈 경기는 1승 0패(승점 3점)로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SKT, 1승 0패(승점 1점)로 공동 2위를 기록하고 있는 CJ의 경기로 SKT K가 지난 리그 18연승의 기세를 이어 이번 리그에서도 SKT S와 한 팀을 이뤄서도 무패행진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롤 마스터즈 리그는 대회 당일, 챔피언 공개, 서버 점검 등의 관련 이슈가 있을 때마다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글로벌 동시 접속자 750만 명이 즐기는 대세 게임이다. 

또한, 롤은 PC방 80주 연속 1위를 기록하는 등 독주체제를 이어 나가며 최근 롤 시즌4 시작과 함께 꾸준한 업데이트로 현재 40%에 육박하는 점유율로 인기몰이 중이다.

[롤 마스터즈, 사진=프레인]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