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달러의 기적’ 보러 62년 만에 온 미군들

입력 2014-02-04 13:02 | 수정 2014-02-05 15:19

1952년, 연합군은 모든 전선에서 공산군과 치열한 싸움을 벌이며
한 치의 땅이라도 더 차지하기 위해 싸우고 있었다.

▲ 6.25전쟁 당시 가평군에 주둔했던 美40사단장 조셉 클리랜드 소장.

당시 경기 가평군에는
美캘리포니아에서 온 보병 40사단이 주둔 중이었다.

사단장이었던 <조셉 클리랜드(Joseph Cleland)> 장군은
어느 날 전선을 시찰하다, 길 가의 초라한 천막 속에서
아이들 150여 명이 공부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클리랜드 장군은 아이들의 학구열을 보고,
40사단 장병들을 설득해
한 사람 당 2달러씩, 모두 3만 달러를 걷어 학교를 지어주기로 한다.
교사(校舍) 건축은 비용을 줄이기 위해 공병대대가 맡았고,
클리랜드 장군은 열차 3량 분량의 책을 구해와 기증했다.

클리랜드 장군은 이렇게 지어진 학교에
6.25전쟁에 투입돼 맨 처음 전사한 자신의 부하 이름을 붙였다.
그는 1952년 1월 20일 금성지구 전투에서 전사한
<케네스 카이저(Kenneth Kaiser Jr.)> 하사였다.
전사할 당시 카이저 하사의 나이는 19살.
고향은 美40사단의 본부가 있는 캘리포니아였다.

이렇게 문을 연 <가이사 중학원>에 대한 이야기는
당시 <이승만> 대통령과 절친하게 지내던
<밴플리트> 장군의 귀에도 들어갔다.

<밴플리트> 장군을 통해 <가이사 중학원> 소식을 들은
<이승만> 대통령은 교육부에 [정식학교]로 만들 수 있는지 물었다.
교육부는 [보통 학교보다 시설이 우수하다]며
1953년 1월, [교육부 정식인가 학교]로 인정한다.

▲ 1952년 처음 문을 열었을 당시 '가이사 중학원'의 모습.

<이승만> 대통령은
1954년 10월 16일 <가이사 중학교>에 세운 희망탑에
친필 휘호를 하사하기도 했다.

<가이사 중학교> 측은 1964년에는
클리랜드 장군 부부를 초청하는 행사를 갖기도 했다.

10년 만에 한국을 찾아 학생들이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을 본
클리랜드 장군은 자신이 죽은 뒤 연금의 일부를
<가이사 중학교>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주라고 부인에게 부탁했고,
부인은 장군의 뜻을 따랐다.

그로부터 몇 년 후,
[공립학교 이름에 외국인 이름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1972년 이름을 <가평고등학교>로 바꿔 현재에 이르고 있다.

미군과 가평군 사람들 사이에서
이 <가평고> 이야기는 [2달러의 기적]이라 불리고 있다.

▲ 2013년 2월 7일, 우리나라를 찾았던 美40사단 참전용사들. [사진: 연합뉴스]

이 [2달러의 기적]을 만들어 냈던 美40사단 참전용사 5명이
오는 7일 가평고 졸업식에서 장학금을 전달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찾는다.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6․25전쟁 당시 美40보병사단 소속으로 참전했던
<밀튼 콘(Milton Corn)> 등 참전용사 5명이 5일 방한한다고 밝혔다.

현재 美제40보병사단 부사단장인
<마크 말랑카(BG. Mark G Malanka)> 준장이 이들과 동행한다.

참전용사들은 6일 판문점을 찾고,
7일 [가이사 역사관] 개관식과 제59회 가평고 졸업식에 참석해
美40사단 현역 장병들과 참전용사가 모은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美40사단과 가평고의 인연은 이렇게 6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 호주군 3대대를 찾아 6.25전쟁 당시 달았던 사단 마크를 들어보이며 설명 중인 現40사단장. [사진: 캘리포니아 주방위군 플리커]

6.25전쟁 이후 현역 사단에서 다시 주방위군(예비역)이 된
美40사단은 현재 캘리포니아州에 주둔하면서,
가평고 행사가 있을 때마다 생존한 참전용사를 수행하기 위해
현역 부사단장을 보내고 있다.

지금도 가평고 교정에 가면
[이 학교는 美제40보병사단 장병들이
대한민국의 장래 지도자들에게 봉헌한 것입니다.
1952년 8월 15일]이라고 새긴 표석을 찾아볼 수 있다.

▲ 美40사단 장병들이 '가이사 중학원'을 세운 뒤 표석을 봉헌할 당시의 기념사진. [사진: 한림대 동아시아문화연구소-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