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면위로 급부상한 '국정원女 감금 사건'

직원들 미행해 관련 정보 지속적으로 보고

입력 2013-06-19 11:12 | 수정 2017-04-28 12:43

▲ 지난 13일 국회의사당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으로 정국이 어지러운 가운데,
이 사건에 <민주당> 관계자가 깊숙이 관여한 사실이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19일 <동아일보>는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 보좌관 정모씨가 국정원 전직 간부와 지속적으로 통화하며,
심리전단 직원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은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전직 간부 김상욱(50)씨는 
김부겸 전 의원의 보좌관과 여러 차례 통화하며
국정원 직원들을 미행,
관련 정보를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김상욱씨가 지난해 12월 국정원 심리전단의 존재를 파악하고
소속 직원들을 미행할 당시
김부겸 전 의원 보좌관과 수차례 통화, 관련 정보를 넘겨준 사실을 밝혀냈다. 


▲ 지난해 12월1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의 오피스텔 출입문 앞에서 국정원 대변인(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대기 중인 민주당 관계자들과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지난해 12월,
[국정원 여직원 오피스텔 습격 감금사건]에도 
김부겸 전 의원의 보좌관인 정모씨가 관여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상욱씨로부터 여직원의 위치를 전달받은 보좌관 정씨는
이 상황을 <민주당> 관계자들에게 알렸고,
<민주당> 소속 의원과 당직자 수십 명이 몰려들면서
여직원 김 씨는 40여 시간 동안 오피스텔에서 나오지 못했다. 

여직원 김씨는 자신을 불법 감금한 혐의로
<민주당> 관계자들을 고소했고,
현재 검찰이 수사 중에 있다.

김상욱씨와 정씨가 [감금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국정원 댓글 사건에 관여한 또 다른 관계자들이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통화기록과 문자메시지를 증거로
김상욱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4일 불구속 기소했다. 

반면,
이 사건에 연루된 <민주당> 관계자들은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김부겸 전 의원의 보좌관인 정씨 또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수사결과를 짜맞췄다. 
김상욱 씨에게 관련 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 
김부겸 전 의원이 이를 지시했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다.


당시 김상욱씨는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에서
<국기문란진상조사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었고,
김부겸 전 의원은 당시 대선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었다.

검찰은
<민주당>이 제기한 이른바 [몸통론]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