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헐! 노다메에게 이런 모습이? '다크 노다메' 변신

영화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 악장' 내년 1월 13일 개봉

입력 2010-12-28 15:03 | 수정 2010-12-28 15:19

▲ '노다메'가 변했다? '노다메칸타빌레 최종 악장'에서는 '다크노다메'가 등장할 예정이다.ⓒ더홀릭컴퍼니 제공

노다메 칸타빌레 시리즈’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악장’에서 노다메가 180도 달라진 '다크 노다메'의 분위기를 풍겨 팬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노다메 칸타빌레’ 시리즈에서 노다메는 특유의 엉뚱함과 명랑함으로 늘 주변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존재였다.

피아노가 잘 쳐지지 않거나 치아키(타마키 히로시)때문에 힘든 순간에도 특유의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성격으로 웃음을 잃지 않았던 노다메가 영화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악장’에서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이번 영화에서 노다메는 아무런 감정도 느껴지지 않은 공허한 눈빛과 무표정을 보이는가 하면, 스승 슈트레제만(타케나카 나오토)의 품에서 서럽게 울기도 하고, 격앙된 모습으로 화를 내기도 한다.

마치 전혀 다른 인물을 보는 듯한 이런 노다메의 낯선 모습은 치아키와 그녀의 친구들은 물론 관객들에게도 충격을 안겨줄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면 대체, 무엇이 노다메를 ‘다크 노다메’로 만든 것일까?

치아키와 함께 유럽 유학을 온 노다메는 지휘자로서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치아키와 달리, 자신은 제자리 걸음만 걷고 있다는 생각에 불안해 한다.

더욱이 노다메가 치아키의 공연에서 같이 연주하기를 간절히 바라던 라벨의 ‘피아노 협주곡’을 치아키가 루이(야마다 유)와 함께 공연을 하게 되면서 노다메는 헤어나올 수 없는 깊은 절망과 좌절을 맛보게 된다.

이후 노다메는 슈트레제만과 함께 한 콘체르토 데뷔 공연을 마친 뒤, 더 이상 피아노를 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는 잠적해버린다.

자신이 더 이상은 잘해낼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에 사로잡혀 자신감을 잃게 되고 만 것이다.

활발하고 밝은 노다메를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온 우에노 주리는 ‘다크 노다메’ 또한 100% 소화하며 노다메의 감정들을 관객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준다.

아름다운 유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음악에 대한 열정과 그보다 더 뜨거운 로맨스를 그린 영화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악장’은 내년 1월 13일에 개봉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