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애국가 가사 바꿔불러야 하나"

입력 2007-01-08 16:37 수정 2009-05-18 14:18

노무현 대통령이 일본에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부르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제안했다는 보도에 네티즌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노 대통령은 작년 11월 베트남 하노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오전 이 소식이 처음 보도된 이후 각종 포털사이트에는 노 대통령의 발언을 성토하는 비난 댓글이 이어졌다. 지난 대선 때 노 대통령 찍었다는 것을 자책하는 '내 탓이오 놀이'와 탄핵 당시 노 대통령을 지지한 것을 후회하는 댓글이 포털 사이트의 관련 기사에 줄을 이어 달리고 있다.

"'평화의 해와 백두산이~'로 불러야 할까" 

아이디 'nothing'은 '동해물과 백두산이를  평화의해와 백두산이~~로 바꿔야 하나'라며 노 대통령의 '평화해' 발언을 비꼬았다. 또 'acenam'는 '국정에나 힘쓰고 그것도 힘들면 그냥 가만히 있어라'고 탄식했다. 하지만 이같은 발언은 점잖은 축에 속한다. 네티즌 대부분은 격하게 분노하는 분위기다. '동해가 네 것이냐?'며 '국민 동의도, 국회 동의도 얻지 않은채 마치 동해가 자신의 것인양 말하느냐"고  비판하는 네티즌이 대다수였다. 

"탄핵 당시 노 대통령을 지지한 것을 후회한다' '지난 대선 때 노무현을 찍은 것을 후회한다. 죄송하다'는 댓글 뿐만 아니라 "조순형 의원님 한번 더 수고해 주세요"라며 탄핵을 바라는 댓글도 달렸다. 또한 '(노 대통령은) 북한 퍼주기에 군복무 단축에… 대한민국을 자기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것은 아니냐'는 비판으로 노 대통령 정책 전반에 대한 강한 비판도 함께 일고 있다.  댓글 중에는 "그 입 다물라"며 노 대통령의 '입'이 문제라고 지적한 네티즌도 많았다. 자신을 노사모라고 밝힌 아이디 'wpdltlqclftkeks'은 "(노 대통령은) 당신을 찍은 이 사람을 슬프게 한다. 정신차리고 마무리나 잘하라"며 씁쓸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인터넷 분위기는 노 대통령이 나라를 시끄럽게 하는 발언을 그치지 않고 내뱉는 데 대한 분노와 짜증스러움이 가득하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평화해' 발언에 동조하는 '노빠'들의 모습도 볼 수 있다. 

한편, 청와대는 노 대통령의 '평화해' 제안이 거센 비난을 불러일으키자, '한·일관계 등 외교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일본이 과감한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동해 명칭 문제를 하나의 사례로 언급한 것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내놓기에 급급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