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산림경영을 선도하는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

입력 2006-11-20 19:06 수정 2006-11-20 19:19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 춘천국유림관리소에서 2006년부터 적극 도입하여 사용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처음에는 너무나 생소하고 어렵게만 느껴져서 그냥 예전 방식 그대로 했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다. 그런데 사용을 하다 보니 지금은 산림관리에 있어서는 없어서는 안될 프로그램이란 생각이 든다.
 
2005년 6월 산림청 춘천국유림관리소 자원조성팀으로 처음 발령받아 숲가꾸기 사업에 참여하게 되었다. 

숲가꾸기 사업을 하려면 우선 국유림의 사업할 곳을 찾아가서 사업할 면적을 확정지어야 하는데 처음에는 평판측량이라고 하여서 제도용지 위에 일일이 목표까지의 거리를 측정하여 축적에 의해서 시준선 위에 점의 위치를 결정하여 측량하는 방식을 사용하여 측량하였다. 그런데 이 방법은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리고 우천시에는 측량을 할 수 없는 등 불편한 점이 굉장히 많았다.
 
그러나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도입 후에는 간이 GPS측량장비를 활용하여 위성영상으로 위치를 수신하여 측점을 기록하여 오는 방식을 사용하였다. 여기서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은 나무종류, 나이, 둘레, 밀도 등 임상 정보와 산림 내 도로(임도) 위치, 길이, 시설, 및 산림의 표고, 위치, 경사, 토양색깔, 토양건습도 등을 DB화 하여 산림의 특성 및 위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프로그램이다. 다시 산에서 간이 GPS측량장비에 찍어온 측점들을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에 연결하면 숲가꾸기 사업할 곳의 면적산출과 동시에 국유림과 사유림의 경계구분이 확실히 보여서 제대로 측량을 했는지 여부 등을 확실히 볼 수 있다. 그 전의 측량방식보다 업무의 효율성과 정확성이 굉장히 높아져서 이제는 산림사업을 함에 있어서 떼려야 뗄 수 없는 프로그램이 되었다. 

이밖에도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은 그 쓰임새가 다양하다. 먼저 산불피해지면적을 GPS장비를 활용하여 신속하고 정확하게 피해면적 산출 및 분석이 가능해졌다. 국유재산 실태조사시에도 지적도, 지형도 등 종이도면으로 찾을 수 없는 소면적의 국유재산을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을 활용하여 정확한 좌표에 의한 현지확인으로 보다 구체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산림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민원인이나 타부처에서 협의요청시 기존에는 종이도면 위에 줄자 등을 대고 확인하는 원시적인 확인방식에서 FGIS 및 GPS시스템을 활용하여 화면 위에 알고자하는 곳의 위치에다 점을 찍기만 하면 바로 길이를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 처리가 가능해졌다.
 
앞으로는 산림청 뿐 아니라 산림관리를 하는 모든 곳에서 산림지리정보시스템(FGIS)를 널리 활용했으면 좋겠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