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대중, 보수단체에 고발당해

입력 2006-06-16 19:20 수정 2009-05-18 14:50

‘김대중 전 대통령(DJ) 비자금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DJ 북한 재방북’을 앞두고 일부 보수단체가 16일 김 전 대통령을 서울 대검찰청에 고발하고 출국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안보와 경제살리기운동본부’ 김한식 대표와 김상곤 사무총장, 미래포럼 상임대표 서석구 변호사, 활빈단 홍정식 대표 및 나라사랑어머니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과 시민들은 김 전 대통령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및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고발 내용은 뉴욕에 본부를 두고 있는 정의실천시민연합이 미국 뉴욕검찰에 고발한 ‘김대중 비자금 미국 유입 및 대북송금 의혹 건에 관한 조사자료’에 근거한 것이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DJ는 국회의원이나 대통령으로 재임하는 동안의 수입으로는 도저히 저축할 수 없는 엄청난 재산을 가진 부정축재자로 판명됐다”며 “그는 대한민국의 재산을 미국에 불법유출하는 범죄를 저질렀고 이 자금이 대한민국에 적대하는 반국가단체를 이롭게 하는 자금으로 지원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 편에서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한 주권자로서 헌법을 수호하기 위해 DJ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대검찰청 앞에서 김 전 대통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은 권력을 남용하면서 국민 몰래 비자금을 만들어 남북화해, 민족공조라는 명분으로 민족의 역적 김정일에게 막대한 달러를 바쳤다”며 “스스로를 민주화와 인권의 투사인 것처럼 미화한 그가 실제로는 가장 부패하고 더러운 부정축재자이자 사이비 민주주의자”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이들은 “외국으로 도피 은닉시킨 불법 재산을 이용해 반국가단체의 찬양고무, 이적행위를 자행하고 있으므로 국고로 환수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였다.

한편, 활빈단은 이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6.15 남북공동선언 6주년 기념 만찬비용’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DJ의 파렴치한 행각이 국민들을 격앙케 했다”고 맹비난했다. 이 단체는 “DJ센터측이 행사 참가자에게 1인당 10만원씩 참가비를 받고도 경제단체에 1억원이나 밥값 구걸을 한 행태는 전형적인 앵벌이식 걸식행위”라며 “남은 돈 뒷주머니에 꿰차지 말고 즉각 도로 내놔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