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일 적화노선 따르는 정의구현사제단 해체를”

입력 2006-05-29 10:59 | 수정 2009-05-18 14:50
평신도천주교신성회복운동본부(대표 양영태·대령연합회 사무총장)는 27일 천주교 신부 모임인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을 북한 노동당의 앞잡이로 규정하고 “김정일의 대남적화혁명 노선에 따라 폭력파괴 살상을 일삼아 왔다”며 사제단 해체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에서 “김정일의 사주 아래 국가보안법 폐지와 미군 철수에 혈안이 된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파괴하는 행위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평신도들이 나서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또 “평택 대추리에서 폭동 내란을 진두지휘한 문정현 등 가짜 신부들을 교계에서 축출하는 투쟁을 아울러 펼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