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명숙은 유력한 대통령 후보

입력 2006-05-10 15:20 수정 2006-05-11 09:41

문화일보 10일자 오피니언면에 이 신문 윤창중 논설위원이 쓴 시론 <블루칩 '한명숙 대통형 후보'>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강금실은 그들의 표변과 비정함에 경악했을 것이다. 정동영, 김근태, 김부겸…. 이들은 불과 두달반 전인 당 의장 경선 때 “내가 강금실을 영입할 수 있다”고 외치며 ‘강금실 전당대회’를 만들어 버렸다. 하지만 강금실의 지지도 정체가 출구를 찾지 못하자 이들의 계산법이 달라졌다. 강금실에 매달리는 것보다는 속속 빠져나가고 있는 전통적 지지세력을 잡을 수 있는 방안이 더 시급했다. 지난 2일 열린우리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바로 그날, 서울시장 경선 투표율을 불과 4.8%로 만들면서까지 날치기 난리판을 밀어붙였다. 정동영은 날치기를 주도한 김한길을 국회로 찾아가 둘이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얼싸안았다.

입당 하루 만에 ‘신상문제 중대 하자’라는 청천벽력의 낙인에다가 입당 거부까지 당한 김태환 제주지사는 더 황당했을 것이다. 노무현 정권 핵심세력의 정체성이란 본질적으로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돌발·돌출·표리부동할 수 있는 유연성이다.

이런 잣대로 노 대통령이 5·31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갖고 있는지 추론해보는 것은 5·31 이후 그의 모든 시나리오를 예측할 수 있게 한다. 노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지방선거 결과는 어차피 4년 전과 비슷한 패턴으로 한나라당 압승·열린우리당 참패로 끝날 것으로 봤을 것이다. 그렇다해서 초조해할 이유가 없다. 노 대통령으로서는 열린우리당이 참패한다 해도 당에 대한 장악력을 잃어 레임덕에 시달릴 가능성이 전혀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열린우리당이 적어도 절반이라도 이기면 당내 대권 후보들이 노 대통령을 공격하며 차별화로 나갈 수 있다. 현재 판세에서 그럴 가능성은 단 1%도 없다. 열린우리당은 당내 대권주자들이 추풍낙엽처럼 퇴장하며 주인없는 나룻배 신세가 된다. 5·31 완패 이후 노 대통령을 공격하면서 정계개편이나 개헌을 추진하거나 독자적 기반으로 대권 후보를 따내겠다는 인물은 공상가에 불과하다. 노 대통령에게 제발 탈당하지 말고 구원투수가 되어 정계개편이나 개헌을 주도해달라고 간청하는 희한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열린우리당이 공격을 해오면 노 대통령이 홧김에 탈당할 것이라는 관측은 단견이다. 노 대통령은 퇴임후 안전 때문에 자신의 기획으로 차기 대통령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좌파·친북·반미를 포함한 전통적 지지세력만으로 정권 재창출이 가능할 것인가.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 따라서 5·31 이후를 미리 내다본 노 대통령으로서는 ‘한명숙 국무총리’ 기용을 놓고 장고(長考)를 거듭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과연 한명숙이 대통령후보로 나설 경우 한나라당을 꺾을 수 있을 것인지, 혹시 ‘대통령 한명숙’이 배신할 인물은 아닌지.

노 대통령은 ‘복병 카드’가 아니면 정권 재창출이 어렵다고 보고 있는 것 같다. 이인제 뒤에서 숨어 있다가 나타난 노무현. 정동영·김근태 뒤에 숨어 있는 복병으로 노 대통령은 유시민 외에도 한명숙이라는 카드를 한 장 더 갖고 싶을 것이다. 보수·우익표를 잠식해 외연 확대를 할 수 있는 후보로 보이기 때문이다.

한명숙 카드는 노 대통령이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문제를 꺼낼 때 동원했던 ‘좌파 신자유주의 정권론’과 같다. 한명숙은 좌파 세력에겐 좌파라고, 보수·우파에겐 신자유주의자로 포장될 수 있다. ‘뉴 라이트 후보’로의 위장도 가능하다. 한 총리가 박근혜, 이명박, 손학규 등 보수·우파 후보와 맞붙는 구도가 되면 한나라당이 인사청문회 때 맥을 못추었던 것처럼 선거 내내 손도 못쓰는 갑갑한 상황으로 몰릴 수도 있다. 노 대통령은 한명숙과 유시민 복병 카드조차 대선 필패로 보이면 고건 카드를 꺼내 정계개편을 하려하거나, 민주당과 민노당에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좋으냐”고 설득해 내각제 개헌으로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으려 할 것이다. 노 대통령이 9일 몽골 방문중 조건없는 남북정상회담을 돌연 제의한 것도 국내 정치용 승부수로 보인다. ‘반전 카드’를 총동원할 것이다. 한나라당이 지방선거에 압승한다 해도 자만하면 그것은 집권을 향한 축배가 아니라 독배가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