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4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한국문화예술위원회
    ▲ 2024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는 사회적 약자인 취약계층의 문화 격차 완화를 위해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지원금을 연간 11만원에서 13만원으로 18% 인상해 지급한다.

    문화누리카드 지원사업은 6세 이상(2018.12.31. 이전 출생자)의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의 문화예술·여행·체육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총 3403억원을 투입해 258만명에게 연간 13만원을 지원한다.

    문화누리카드는 전국 2만9000여개의 문화예술, 국내여행, 체육 분야의 온·오프라인 지정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올해 발급받은 카드는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기간 내 미사용 지원금은 국고로 자동 반납된다.

    전국 주민센터와 문화누리카드 누리집, 전화(1544-3412), 모바일 앱을 통해 2월 1일~11월 30일 발급받을 수 있다. 전년도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중 올해 수급자격을 유지하는 경우엔 별도 신청없이 자동으로 지원금이 충전되며 알림 문자가 발송된다.

    정병국 예술위 위원장은 "문화누리카드 지원금 인상을 통해 누구나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향유할 수 있고, 문화 사각지대가 없는 보편적 문화복지가 앞당겨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앞으로도 더 많은 취약계층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