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KBS 사장 후보 3명으로 압축… 박민·이영풍·최재훈

KBS 이사회, 서류심사 통해 후보 12명 중 3명으로 압축3인 중 누가 임명되도 KBS 고강도 개혁 작업 이뤄질 듯

입력 2023-09-28 17:21 수정 2023-09-28 17:21

KBS 제26대 사장 후보가 3명으로 압축됐다. 기존 지원자 12명 중 후보군을 3배수로 압축한 것이다.

KBS 이사회는 27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KBS 사장 후보 12명에 대해 서류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를 통과한 3명은 최재훈(KBS 부산방송총국 기자, 전 KBS노동조합 위원장), 박민(전 문화일보 논설위원), 이영풍(전 KBS 신사업기획부장)이다. 

이 중 박민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은 공모 전부터 KBS 사장 내정설이 나오기도 했었다. KBS 사장 출신으로 공모에 참여했던 고대영 전 KBS 사장은 탈락했다.

KBS 사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KBS 사장 임기는 3년이지만 이번 사장은 지난 12일 해임된 김의철 전 사장의 잔여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김 전 사장의 임기는 2024년 12월 9일까지였다.

정치권에선 KBS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예고하고 있는 상태다. KBS는 수신료 분리징수로 이미 개혁 수순을 밟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윤서인의 뉴데툰

특종

미디어비평

뉴데일리 칼럼 프린트 버전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