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유총연맹 "간첩 연루된 민주노총 개탄… 北 노동단체 '연대사'도 이적행위"

"북한 지령 받은 간첩 동조 세력들이 제도권 단체인 민노총에 침투했다는 것""민주노총, 홈페이지에 '北 노동단체 연대사' 게재… 반애국·국가이적행위"

입력 2023-01-19 17:36 수정 2023-01-19 17:42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홈페이지에 게재된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 연대사 ⓒ민주노총 홈페이지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강석호)은 19일 민주노총이 북한의 지령을 받아 반정부 조직을 설립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자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하며, 작금의 사태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가정보원과 경찰은 국가보안법 위반(회합·통신 등) 혐의로 민주노총 A조직국장과 보건의료노조 B실장, 세월호 제주기억관 평화쉼터 C대표, 전 금속노조 부위원장 D씨 등 4명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캄보디아와 베트남 등에서 북한 문화교류국 인사들과 접촉해 반정부단체 조직 등 지령을 받아 실행에 옮긴 혐의를 받는다.

자총은 성명에서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북한의 지령을 받은 간첩 동조 세력들이 제도권 단체인 민노총에 침투했다는 것"이라며 "한국자유총연맹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안보 지킴이로서 민노총의 이 같은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수사당국에 지지를 표명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총은 민주노총이 홈페이지에 게재한 '北 노동단체 연대사'를 반애국·국가이적행위로 규정하면서 철저한 수사와 함께 종북세력의 발본색원을 촉구했다.

민노총 홈페이지에 北에서 보낸 연대사 게재

민주노총 홈페이지에는 지난해 8월13일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가 민주노총에 보낸 연대사가 올라와 있다. 조선직업총동맹은 북한 노동자·농민·기술자·사무원 등의 개별 직업동맹을 묶은 조직이다.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 박인철 위원장은 지난 17~18일 이틀간 진행된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8차회의에서 의장으로 선출되기도 했다.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는 민주노총에 보낸 연대사에서 "미국과 남조선의 윤석열보수집권세력은 이 시각에도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각종 명목의 침략전쟁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려놓고 있으며, 이제 얼마 후에는 북침을 겨냥한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는 내외반통일세력의 이러한 대결망동을 단호히 짓뭉개버려야 한다"며 "우리는 귀 단체와 조합원들이 조선반도에서 평화파괴의 근원, 전쟁의 화근을 송두리채 들어내고 민족의 존엄과 평화를 수호하며 자주통일의 새날을 앞당겨오기 위한 투쟁의 앞장에서 로동자의 억센 기상과 용맹으로 분투해 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한다"고 적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