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복지부 "실내 마스크 해제, 겨울철 재유행 끝나면 적극 검토"

개량백신 접종률은 저조한 것엔 "백신효과에 대한 불신, 이상반응 불안, 잦은 접종 따른 피로도 등 원인

입력 2022-11-26 18:58 수정 2022-11-26 18:59

▲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 ⓒ복지부 제공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번 겨울철 재유행이 안전하게 넘어간다면 실내마스크를 벗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25일 오후 YTN '뉴스Q'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개량백신 접종률은 4.9%로 저조한 데 대해서는 "백신효과에 대한 불신, 이상반응에 대한 불안, 잦은 접종에 따른 피로도 등이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또 "이미 코로나에 감염되거나 백신을 맞았어도 시간이 지나면 감염예방효과가 급격히 떨어지고 새로운 변이에 대응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재접종을 강력 권고한다"며 "접종간격이 '확진일·접종일로부터 4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됨에 따라 저도 다음 주에 동절기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에서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선 실거주지와 연락처를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위기가구로 선정했는데 막상 지원하려고 갔더니 살고 있는 주소지와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다르고 연락처를 확보할 수 없어 실제 지원에는 미치지 못헀다"며 "그래서 이번 대책에는 실거주지와 연락처를 확보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을 마련했다. 경찰, 소방 등 관계기관 협조를 얻어 강제 개문해 현장을 확인하는 구체적 절차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복지부는 위기가구 발굴에 활용하는 정보를 기존 34종에서 44종으로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체계 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