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6‧1지방선거 여야 광역단체장 후보 9명…고액후원자 정보 거짓기재 의혹

이광재 고액후원자 20명 생년월일 '9999년 99월99일'…김은혜, 35명이 '1900년 1월1일' 출생김은혜 "정보 비공개 원하는 후원자 많아"…선관위 "기명 기부에 해당하므로 어쩔 수 없어"

입력 2022-09-26 21:08 수정 2022-09-26 21:08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지난 6월1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동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강민석 기자

지난 6월1일 치러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여야 광역단체장 후보 가운데 9명이 선거관리위원회에 후원금 내역을 제출할 때 후원자의 정보를 누락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이 낸 후원자의 태어난 연도가 1900년생이나 9999년생 등도 있었다. 정치자금법 제40조에 따르면 지방선거 후보는 300만원 이상을 후원한 후원자의 성명‧주소‧직업‧전화번호‧수입일자 등의 정보를 선관위에 제출해야 하는데 이를 빼먹었다는 게 후보들의 해명이다.

이광재 고액 후원자 절반 이상 9999년생…김은혜 고액후원자 절반 1900년생


26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경기지사 후보로 출마했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강원지사 후보로 출마했던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 등 총 9명의 광역단체장 후보자들이 고액 후원자의 정보를 누락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광재 사무총장은 34명의 고액 후원자 가운데 20명의 생년월일이 '9999년 99월99'일로 작성돼 있다. 20명이 후원한 1억원의 출처가 의심스러운 상황이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고액 후원자 61명 중 35명의 생년월일이 '1900년 1월1일'로 기재돼 있다. 이 35명이 후원한 금액은 모두 1억7500만원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직업 및 주소와 전화번호도 기재돼 있지 않아 후원자 정보를 알 수가 없다.

김 수석 측은 방송에 "고의 누락은 아니며, 정보 제공을 거부한 후원자가 많다"고 답했다. 이광재 사무총장 측은 "소액 후원자까지 8000명이라 명단 작성이 늦어지고 있다. 계속 명단을 제출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지방선거 회계처리 마감일은 7월1일이었다.

고액후원자 정보 누락 광역지자체 후보…여야 막론하고 다수


이들 외에도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던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7명),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1명),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1명) 등이 후원자 정보를 제대로 신고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했던 김영환 충북도지사 후보(8명),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2명), 김두겸 울산시장 후보(1명),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1명)도 후원자 정보를 누락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강원도 선거관리위원회 측은 "일단 기명으로 (후원이) 들어온 것이기 때문에 현재는 불법으로 보기가 어렵다"는 답변을 내놨다고 방송은 전했다.

정치자금법 45조에 따라 선거 회계보고를 하지 않거나 이를 허위 제출할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지만 이런 하나마나한 보고에 대해 선관위에서 취할 수 있는 마땅한 대응 방법이 없다고 방송은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