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檢, '쌍방울 억대 수뢰 혐의' 이화영 영장 청구… 측근 받은 수천만원도 '뇌물' 의심

이화영, 2017년 3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쌍방울 사외이사 재직하며 법인카드 제공받아 경기도 평화부지사·킨택트 대표이사 시절도 법인카드 계속 사용… 4년여간 1억원 상당 액수측근 A씨, 쌍방울 출근·업무 않고 3년여간 7000만원… 이 전 부지사에 대한 뇌물로 의심

입력 2022-09-23 17:33 수정 2022-09-23 17:33

▲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연합뉴스

검찰이 쌍방울그룹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대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이 전 부지사의 측근 A씨와 쌍방울 전 대표를 대상으로도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되면서 쌍방울그룹을 대상으로 한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2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이 전 부지사를 대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전 부지사는 경기도 평화부시자로 재직하던 시절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법인카드 사용 등의 방식으로 1억원 안팎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또 이 전 의원이 쌍방울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 전 의원의 보좌진 출신 A씨와 쌍방울그룹 대표이사를 지낸 B씨를 대상으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 부지사는 2017년 3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쌍방울 사외이사로 재직하며 법인카드를 제공받아 사용했다. 이후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직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 임명됐다.

이 전 부지사는 그러나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부지사 재임기간에도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계속 사용했으며, 심지어 2020년 9월 킨텍스 대표이사에 취임한 뒤에도 식사비와 생활비 용도로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해 11월 한 언론의 보도로 쌍방울 법인카드를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에야 카드 사용을 중지했다. 

이 전 부지사가 4년여간 쌍방울 법인카드로 쓴 액수는 1억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공무원 신분(경기도 부지사) 및 공기업 임원 신분(킨텍스 대표이사)으로 쌍방울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이 뇌물수수에 해당한다고 보고 지난 18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이다. 

측근 A씨, 출근·업무 안 하고 3년여간 7000만원… 이화영에 대한 뇌물인가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 전 부지사 보좌관 출신 A씨는 이 전 부지사가 열린우리당 의원이던 제17대 국회 당시 이 대표의 보좌진으로 근무하며 현재까지 가까운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19년 6월부터 쌍방울 직원으로 이름을 올린 뒤 3년여간 7000만원 이상의 급여를 받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그러나 쌍방울 사옥에 출근하지 않았고, 관련 업무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쌍방울이 이 전 부지사를 대사으로 한 뇌물의 일환으로 A씨에게 돈을 건넨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 전 부지사는 여러 사람의 명의로 된 법인카드를 사용했는데, A씨 명의로 된 카드도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검찰은 쌍방울에는 횡령 등의 혐의를, A씨에게는 횡령방조 등의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또 이 전 부지사가 경기도 평화부지사로 재직했던 2018∼20년 쌍방울 계열사들이 북한 전기 인프라 사업에 관심을 갖고 대북사업 진출을 추진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쌍방울은 당시 경기도와 아태평화협회가 주최한 대북 행사에 수억원의 후원금도 냈다. 또 쌍방울이 이 대표에게 접근하기 위해 이 전 의원에게 각종 혜택을 줬는지 등도 조사할 방침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