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배우 김성원 별세, 김포장례식장 빈소 마련

입력 2022-08-08 18:37 수정 2022-08-08 18:37

성우로 데뷔해 80~90년대 안방극장에서 중후한 연기를 펼친 배우 김성원이 암 투병 끝에 향년 85세로 세상을 떠났다. 방송계에 따르면 고인은 올해 초 방광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하다 8일 0시 30분경 유명을 달리했다. 빈소는 경기 김포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공동취재단)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