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저임금 인상 반대→ 인상" 말 바꾼 박지현에… "조적조 박적박" 조롱 확산

박지현, 28일 "민주당, 최저임금 인상 위해 싸워야" SNS서 주장4년 전 시민기자 땐 "최저임금 올리면 물가상승" 인상 반대 네티즌들 "4년 전 기사는 뭔가요?" "철학 없어"… 비판 쏟아져

입력 2022-06-29 15:38 수정 2022-06-29 17:15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뉴데일리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과거 최저임금 인상을 비판하는 기사를 써놓고 최근 최저임금 인상을 주장한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은 28일 페이스북에 '민주당, 최저임금 인상을 위해 싸워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살인적인 물가인상률에도 최저임금을 동결하겠다는 것은 일부 기업인만 배 불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어 "경영계와 국민의힘은 최저임금이 물가상승을 부른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은 물가상승과 최저임금의 연관성은 거의 없거나 미미하다는 연구 결과가 더 많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강조했다.

그러나 박 전 위원장은 2018년 시민기자 신분으로 강원지역 주간신문인 '춘천사람들'에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학생들이 밥값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기사를 기고한 바 있다.(관련기사: [단독] "최저임금 인상 반대"→ "인상 투쟁"… 민주당 출마 앞두고 말 바꾼 박지현)

박 전 위원장은 기사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외식업계 가격 상승을 부추겼다. 이번엔 대학가도 가격상승을 피해갈 수 없었다"고 썼는데, 페이스북에 올린 '물가상승과 최저임금은 연관성이 없다'는 주장과 배치되는 견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박 전 위원장 페이스북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물가 급등 부작용을 기사로 쓰셨던 박지현 씨가 정치에 입문한 이후 바로 의견이 달라지는 게 신기하네요" "4년 전에 쓴 기사는 뭔가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

박 전 위원장이 '춘천사람들'에 기고한 기사에도 "박적박(박지현의 적은 박지현)" 등의 댓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정치 호소인" "철학 없는 정치인은 본인 말이 화살이 돼 돌아온다" "능력도 없고 신념도 없고 뭐라 평가를 못하겠음"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 8월 민주당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진 박 전 위원장이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해 최저임금과 관련한 기존의 견해를 바꾼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편,  '춘천사람들'은 박 전 위원장이 기고한 기사들을 홈페이지에서 볼 수 없도록 임시 차단했다. 

김진석 '춘천사람들' 편집국장은 29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월요일(27일) 오후 2시32분부터 어제(28일) 오후 2시16분까지 기사를 닫아 놨었다"며 "당시 데스크를 통해 확인한 결과 박 전 위원장이 맞았고, 공인이 됐으니까 기사를 노출해도 상관없겠다는 판단에 다시 노출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