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나토 정상회의서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한일 정상회담 결국 무산

2017년 9월 유엔 총회 이후 4년9개월 만의 한미일 정상회담한일 정상회담 무산 두고 안보실 "한일관계 나쁘다는 것은 아냐"

입력 2022-06-26 16:59 수정 2022-06-26 17:00

▲ 윤석열 대통령이 5월21일 방한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첫 한미정상 회담을 갖고 잇는 모습. ⓒ뉴데일리DB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이 4년 9개월 만에 정상회담을 갖는다. 2017년 9월 유엔 총회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한 뒤 처음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한미일 정상회담…세 나라 정상 만남은 4년 9개월 만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2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29일 오후 2시30분(한국시간 29일 오후 9시30분)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3자간 회담이 확정됐다"며 "안보 정세에 관한 깊이 있는 대화가 오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파트너 국가 정상 자격으로 나토의 초청을 받아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한다. 한국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의 공식일정은 28일 스페인에서 시작한다. 먼저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을 이어간다. 이후 스페인 마드리드궁에서 열리는 펠리페6세 스페인 국왕 주재 환영 갈라만찬에 참석한다.

29일 오전에는 스페인 국왕과의 면담을 시작으로 네덜란드, 폴란드, 덴마크 세 나라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날 오후에는 이번 순방의 목적인 나토 글로벌 파트너국 회의에 참석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제안보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역할 의지를 표현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도 당부할 예정이다.

회의가 끝나면 윤 대통령은 29일 오후 스페인 거주 한국 동포들과 간담회를 갖고 만찬을 진행한다.

30일에는 체코, 영국과 잇달아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이후 스페인 경제인과의 오찬 간담회를 가지고 한국과 스페인의 경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일정상회담, 결국 무산…아시아 파트너 국가 4개국(AP4) 정상회담도 무산된 듯


한편 관심을 모았던 한일 정상회담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일본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파트너 국가로 나토 정상회의에 초대받았다. 정상 다자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서서 간단하게 대화를 나누는 풀어사이드(pull aside·약식 회담) 형태로도 이뤄질 가능성이 낮다.

기시다 총리도 2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시점에서는 (한일) 양자 회담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로 미뤄져 온 한일 외교장관 회의를 7월쯤 하면 현안을 풀어갈 모멘텀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일관계가 나쁘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회담은 무산됐지만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과 나토 정상회의, 한미일 정상회담 등에서 최소 3번 마주치게된다.  

파트너 국가로 참석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도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국가안보실에 따르면 촉박한 일정과 별도의 의제가 없어 회의 개최가 불가능한 상태라고 한다.

한편 이번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순방에는 김건희 여사도 동행할 예정이다. 김 여사는 각국 정상 배우자들이 참여하는 '배우자 세션'에 참석해 국제 외교 무대에 처음 선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