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의혹 못 벗은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리더십, 보름간 '자유낙하'

'이준석 성상납' 의혹, 윤리위 유보 판결에 당 내부 의견 상충"엄격한 징계 필요" vs "윤리위가 정치적 행위" 반응 엇갈려

입력 2022-06-23 17:18 수정 2022-06-23 17:54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이종현 기자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품위유지 위반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못한 가운데 국민의힘 안팎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2주 뒤인 7월7일 이 대표의 징계 결정을 위한 윤리위 재개최가 결정되면서 당분간 당내 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23일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이준석 대표 징계의 필요성을 둔 잡음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3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리위가 애매모호한 기준으로 윤리위를 개최해서 정치적 행위를 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판단이라고 본다"면서 "집권여당의 윤리위가 인터넷 방송에서 떠도는 의혹을 가지고 징계 절차를 개시하는 것은 부끄럽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공당인 국민의힘 윤리위가 인정하고 징계 판단을 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의 의견과 반대로 오히려 이 대표에 대한 엄격한 판단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의원은 "당 대표는 정당의 얼굴인 만큼 엄격하게 판단해야 하는 문제"라며 "성 사건은 여야 막론하고 예민한 문제인 만큼 (윤리위가) 올바른 결정을 내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 밖에서는 국민의힘 윤리위가 굳이 이준석 대표의 징계 결정을 뒤로 미룬 것이 사실상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대표의 핵심 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의 징계 절차개시 결정이 내려지면서 사실상 이 대표에게도 같은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앞서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22일 오후 7시부터 5시간에 걸쳐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품위유지 위반 여부에 대해 징계 심의를 진행했지만, 징계 여부 판단을 유보했다.

이 대표에 대한 심의는 미뤄졌지만,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가 개시됐다. 김 정무실장은 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명 기회를 부여받지 못한 점, 당무감사위 절차가 없었던 점 등을 내세우며 부당함을 주장했다. 

홍준일 정치평론가는 23일 통화에서 "윤리위를 계속 끌고 가는 것 자체가 이 대표에 대한 압박과 부담으로 작용해 리더십은 계속 추락할 것"이라며 "(윤리위가) 2주 딜레이된 것은 (징계 여부) 결정이 안났다기 보다 이 대표에게 책임이 있다고 하는 걸 명확히 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야당은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 징계 건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모습이 싫지는 않은 모양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직후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도 민주당 윤리심판원 같은 독립적이고 공정한 기구 역할을 하면 좋겠다"면서 "누구라도 잘못했으면 잣대에 있어 평등해야 하고 공정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