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의힘, '민영화 선동' 이재명·송영길 고발 의뢰…"더 이상 관용 없다"

국힘 "민영화 정책은 존재하지도, 발표되지도 않은 사안"… 단언野, '尹 민영화' 유포… 국힘 "국민의 불안감을 조장하는 광우병 선동"

황지희 인턴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5-22 15:13 수정 2022-05-23 10:59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후보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이 '전기·수도·공항·철도 등 민영화 반대'라는 문구를 자신의 SNS에 게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와 송영길 서울특별시장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22일 고발 의뢰했다.

국민의힘은 "공공서비스 민영화는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하며 민주당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허위 사실을 조직적으로 유포해 여론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명선거본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정부는 전기·수도·공항·철도를 포함한 민영화를 추진한 바가 없다"며 이 후보와 송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낙선목적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와 송 후보는 지난 18일 각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기·수도·공항·철도 등 민영화 반대' 문구를 올렸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같은 게시물을 올렸고,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빠른 속도로 가짜뉴스가 유포됐다는 것이 국민의힘 주장이다.

국민의힘은 또 유튜브 방송에서 '민영화 반대 허위 선동'을 6·1 지방선거 전략으로 활용하자는 취지로 발언한 이종원 개혁국민운동본부 대표와 관련 게시글을 유포한 네티즌 34명도 같은 혐의로 고발 의뢰했다.

공기업 민영화 논란이 계속되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전기·수도·철도·공항 민영화를 검토한 적도 없고 제가 검토 지시를 내린 적도 없고 당분간 그럴 생각도 없다"며 "누가 민영화를 (한다고) 했길래 그러시는지, 무슨 근거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김웅 공명선거본부장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정부는 전기·수도·공항·철도를 포함한 민영화를 추진한 바가 없다"며 "추경호 경제부총리도 새 정부에서 민영화는 검토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민영화 정책은 존재하지도, 발표되지도 않은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두 후보는 SNS 물론 선거 유세 현장에서 같은 문구가 적힌 피켓이나 문자메시지를 활용하여 선거운동을 하는 등 온갖 수단을 동원하여 허위사실 유포에 지속적으로 앞장서고 있다"며 "국민의 불안감을 조장하는 이런 광우병 선동에 대해 더 이상 관용은 없다. 반드시 발본색원하겠다"고 경고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