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바이든 방한 마지막날… 정의선 "로보틱스 등 미국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바이든, 일본 출국 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서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 면담정의선, 6.3조+6.3조 대미 추가 투자 계획… "美 자동차 산업 선두주자 될 것"

입력 2022-05-22 13:12 수정 2022-05-22 13:16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마지막 날인 22일 미국의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분야에 현대자동차로부터 한화 6조300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받기로 약속받았다. 삼성이 지난해 이미 미국 텍사스주에 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한 것에 이어 미국측은 큰 '선물 보따리'를 챙겨 가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만나 약 20분간 면담을 가졌다.

정 회장은 면담이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국에 50억달러(한화 약 6조3000억원)를 추가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의 대미투자 금액은 12조6000억원에 달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1일 미국 조지아주에 6조3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을 신설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미국에서 40년 넘게 1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지원해 온 자랑스러운 기업 시민"이라며 "조지아에 새로 짓는 공장은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 산업의 선두주자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의 미국 총 투자액은 100억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국 소비자에게 현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편 탄소 중립 실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정 회장의 연설에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모빌리티 변화에 참여하는 현대차그룹에 매우 고맙다"며 "현대차의 투자는 미국에 81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것"고 화답했다.

바이든의 이번 방한이 '경제'에 방점이 찍혀 있는 만큼 우리나라 기업들의 대미투자 규모도 확대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21일 경제안보·기술동맹 구축을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로 꼽으며 "한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간 경제안보 대화를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상호 간 보완 투자 관계를 유지하고 있기에 앞으로 투자가 많이 이뤄질 분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그동안 우리 기업들이 미국에 투자를 늘리겠다고 발표한 것에 상응해서 미국 측에서도 앞으로 투자를 많이 해주길 바라는 내용들이 협의가 됐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윤석열 대통령과 경기도 오산의 항공우주작전본부를 함께 방문,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하고 한미 장병들을 격려한 뒤 일본으로 출국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