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송영길 '탄압' 발언에 文 지지층 분노…"이재명에 투표 안하겠다"

"이재명 文 정부에서 탄압받았다" 발언 여진 수일째 이어져당 내에선 "인간 아니야" 비난까지…文 지지층 분노 극에 달해네티즌 "사과로 안된다, 탄핵해야… 베트남으로 떠나라" 비난

입력 2022-01-14 17:41 | 수정 2022-01-15 10:43
 "이재명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받았다"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의 여진이 당 안팎에서 수일 째 이어지고 있다. 당내 인사에게서 조차 "인간이 아니다"라는 원색적인 비난이 나왔지만 송 대표는 공식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다.

당내선 "유감" "사과해야"… "인간 아니야" 비난도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우리는 지금 경선 과정의 상처를 조금씩 치유하고 원팀이 돼 나아가려는 중요한 순간에 서 있는데, 당 대표가 사실이 아닌 일로 분열과 갈등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며 "송 대표는 실언에 대해 사과하고, 원팀 만드는 데 진력하기 바란다"고 썼다.

윤영찬 의원은 지난 11일 "저도 대통령을 모셨지만 대통령님은 특정 누구를 탄압하는, 그런 성정이 아니다. 본인이 힘드셔도 전체를 위해 참고 견디시는 분"이라며 "사실과도 전혀 부합하지 않고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서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발언에 유감스럽다"고 SNS에 글을 올렸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 역시 SNS에 "누구나 한번은 실수할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을 두고 반복되는 실언은 실수가 아니다"면서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탄압을 받았다니, 도대체 이런 왜곡이 어디있나? 서로에게 상처를 주면서 뭘 해보겠다는 건 어리석은 일이다. 송영길 대표는 발언 취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이 제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이날 트위터에 "즉각 사과하고 이재명 후보와 동반 퇴진하시기 바란다"면서 "보편적 복지국가의 길 가로막는 기본소득 포퓰리즘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재선 국회의원을 지낸 이목희 전 의원은 "이 사람, 자신의 이익을 위해선 '아무말 대잔치'까지 한다"며 "09년 초 고통 받던 노무현 대통령에게 비난을 퍼붓는 등, 심성이 매우 나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이제 보니 '인간'이라고 하기도 어렵다. 발언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文 대통령 지지층, 분노 극에 달해… "탄핵해야"

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는 "송영길이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탄압했다는 것이 사실도 아닐 뿐더러, 이런 악의적인 거짓말을 민주당 당대표가 한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송영길은 즉시 당대표에서 사퇴하고 허위사실을 말한 것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 지지자로 보이는 한 네티즌은 송 대표의 언급과 관련 "당에서 친문의 싹을 뽑아내고, 반문의 세상으로 만들겠다는 민주당의 의지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정부 지지율 덕분에 180석된 민주당이 주제를 모르고, 배은망덕의 길로 가고 있다. 배은망덕의 종말은 폭망"이라고 썼다.

또 다른 네티즌은 "민주당을 망친 민평련과 '민주6적' 추미애, 이해찬, 정성호, 송영길, 이상민, 이재명에 대해 민주당 붕괴의 책임을 가혹하게 물어야겠다"면서 "불법과 불의에 동조하며 비굴하게 침묵했던 나머지 의원들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을 묻는다"고 썼다.

아이디 '@HangDangDong86' 은 "민주당 정치인들 다 마찬가지지만 최소한 송영길만큼은 이번 대선 이후에 그 정치생명을 끝장내줘야 한다고 본다"는 의견을 냈다.

아이디 '@CHpAGnDOCinnUku'는 "송영길의 본심이 만천하에 알려진 이상 이제 더이상 미련조차 가질 필요 없다"며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기위해서라도 이재명은 찍지않을 것"이라고 썼다.

아이디 '@insung3895'는 "민주당을 쓰레기 매립장 으로 만들어 버린 송영길은 당 대표 당장 사퇴 하고 이민 가길 적극 권유 한다"면서 "추천 국가는 베트남"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아이디 '@kay_mega'는 "왜 맨날 사과만 하라는 것인가. 송영길을 짤라야한다. 탄핵해야한다"며 "이런 꼴을 얼마나 더 보아야하나. '더불어'는 이제 '더불어'가 아닌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번 파문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가 평가하는 것은 매우 적절치 않다"고만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