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장동 3인방', 의혹 보도 다음날 일제히 폰 교체… "증거 없애려 한 것"

유동규·김만배·남욱, 지난해 9월13일 대장동 보도… 다음날 휴대전화 새로 개통개통한 날 이재명 긴급 회견… "대장동 개발은 민간 특혜 막은 모범적 공익사업"

입력 2022-01-05 16:18 | 수정 2022-01-05 17:06

▲ 서울중앙지검. ⓒ정상윤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대상으로 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 전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최측근 2명과 14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유 전 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등은 같은 날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했다. 

이를 두고 법조계에서는 "대장동과 직·간접적으로 얽힌 인물들이 증거를 인멸하려 한 정황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본부장은 정진상 민주당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 김용 선대위 조직부본부장과 각각 8차례, 6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실장과 통화는 서울중앙지검이 유 전 본부장 자택을 압수수색한 지난해 9월29일과 그 전날 이뤄졌다. 김 부본부장과 통화는 압수수색 전인 지난해 9월24~28일 있었다.

유동규-정진상·김용 통화, 검찰 압수수색 직전에 집중

두 사람은 대장동 개발사업과 직·간접적으로 얽혔다. 정 부실장은 2015년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 정책실장을 지내며 최소 9개의 공문에 서명했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2015년 2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에게 사퇴를 압박할 당시에도 정 부실장 이름이 수차례 언급된 바 있다.

김 부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시의원을 지낸 뒤 2018년 9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경기도 대변인을 지냈다. 이 후보는 김 부본부장을 "나의 분신"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대장동 사업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김 부본부장이 "대장동 사업 진행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는 말이 돌기도 했다.

정 부실장은 지난해 9월28~29일 이틀간 유 전 본부장과 8차례 통화했다. 8번 통화에서 7번은 정 부실장이 유 전 본부장에게 먼저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 통화는 검찰이 유 전 본부장 자택을 압수수색하기 직전인 지난해 9월29일 오전 8시쯤 이뤄졌다. 통화 직후 유 전 본부장은 휴대전화를 자택 창 밖으로 던졌다.

아이폰 '페이스타임'으로 통화… 포렌식 과정서 통화 기록 발견

김 부본부장은 유 전 본부장과 지난해 9월24일 4차례, 28일 2차례 통화했다. 이들 통화는 통신사에 기록이 남지 않는 아이폰 영상통화 '페이스타임'으로 주로 이뤄졌지만 포렌식 과정에서 통화 기록이 발견됐다.

유 전 본부장이 이들과 연락한 휴대전화는 검찰 압수수색 보름 전인 지난해 9월14일 개통한 아이폰 기종이다. 해당 휴대전화에는 약 30명의 연락처만 저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본부장은 해당 휴대전화를 이용해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과도 2~3차례 통화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민정수석과 박 전 행정관은 "대장동과 무관하다"며 문제가 없다는 견해다.

대장동 3인방 폰 개통한 날… 이재명 "대장동 사업은 모범적 공익사업"

유 전 본부장이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한 날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도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했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조선일보가 대장동 관련 의혹을 처음 보도(2021년 9월13일)한 다음날이었다.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인물 세 명이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한 날 이 후보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의혹을 부인했다. 당시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은 민간개발 특혜 사업을 막고 5503억원을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주장했다.

법조계에서는 유 전 본부장, 김씨, 남 변호사 등 대장동 핵심 인물이 같은 날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한 것은 증거인멸 정황이라는 의심이 나온다. 특히 유 전 본부장이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자신의 진술에 따라 이 후보에게 타격이 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입 맞추기 등 증거를 인멸하려 한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서울고법 부장판사 출신의 한 변호사는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법률적으로 증거인멸에 해당하는 부분은 아니다"라면서도 "정황 자체가 뭔가를 숨기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한 다음에 통화 기록이 남지 않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통화할 이유가 무엇이 있겠느냐"고 되물으며 "외부에서 알면 안 되는 내용이 오갔으니 그런 것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법조계 "페이스타임 이용한 이유 무엇이겠나… 증거 인멸하려 한 정황"

대장동시민사회진상조사단 단장을 맡은 이헌 변호사 역시 "유 전 본부장 등이 기록이 남지 않는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만 봐도 증거인멸의 정황인 것은 맞는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정황상 유 전 본부장이 이들과 통화하면서 '내가 조사를 받을 때 무슨 얘기를 해야 하느냐' '이후에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 등을 물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런 것이 권력형 비리에서 꼬리 자르기 대상이 된 사람들의 일반적 궁금증"이라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그러면서 "유 전 본부장으로서는 이런 상황들이 걱정도 되고 궁금하니까 확인하면서 여러 얘기를 주고받았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 대화 중에는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 '그분'이 등장하는 부분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