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거리두기 절망' 자영업자들 광화문 집결… "방역패스로 극단선택 내몰린다"

"소상공인 빚 작년보다 150조원 넘게 늘었다… 방역패스·영업제한 철폐하라"경찰, 방역지침 준수 여부 점검… "집회 허용 인원 299명 초과하면 주동자 사법처리"

입력 2021-12-22 17:11 | 수정 2021-12-22 18:06

▲ 22일 오후 정부의 특별방역대책에 반발한 자영업자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시민열린마당에서 정부의 방역 강화안을 규탄하는 총궐기 대회를 하고 있다. ⓒ강민석 기자

방역 당국의 거리두기 지침 강화에 지친 자영업자들이 2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여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를 향해 방역패스 등 관련 규정 철폐를 촉구했다.

자대위 대표 "정부에 자영업자 요구 전달할 필요 있다 판단해 시위"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대위) 주최로 이날 오후 3시 서울 광화문시민열린마당에서 열린 총궐기 대회에는 299명의 자영업자들이 모였다. 현재 방역 수칙에 따라 집회와 시위는 300인 미만까지만 참여가 허용되는 상황이다.

조지현 자대위 공동 대표는 "가능한 방역법을 지키고 코로나19 전파 위험도를 낮추고 싶다“면서도 ”자영업자들의 요구를 직접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시위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확산세를 막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며 적정한 손실보상을 약속했으나 이는 실제 손실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이들의 입장이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대회사에서 "소상공인 빚이 올해 9월 900조로 작년보다 150조원 넘게 늘었다"며 "폐업자가 늘고 견디다 못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극단적 선택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원을 받아도 시원찮은데 방역패스로 인한 처벌 조항만 늘고 있다"며 "저희가 목소리를 높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 22일 오후 정부의 특별방역대책에 반발한 자영업자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시민열린마당에서 정부의 방역 강화안을 규탄하는 총궐기 대회를 하고 있다. ⓒ강민석 기자

자영업자들 정부에 5대 요구안 요구… '방역패스 철폐' '영업제한 철폐' 등

오 회장은 이날 △방역패스 철폐 △영업제한 철폐 △근로기준법 5인 미만 확대 적용 철회 △손실보상법 시행령 즉각 개정 △소상공인 지원금 대폭 확대 등 5대 요구안을 정부에 요구했다.

현장에선 인원 초과로 펜스 안에 들어오지 못한 자영업자 수십 명이 경찰에 길을 열라며 항의하는 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집회 현장에 17개 부대를 투입해 집회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방역지침 준수 여부 등을 점검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20일 "집회 허용 인원 299명을 초과하는 경우, 해산 조치나 주동자 사법처리는 불가피할 것"이라며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자영업자들은 이날 시위를 시작으로 연쇄적인 방역 불복에 나설 계획이다.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코자총)은 오는 27~28일 이틀 간 오후 5~9시 정부에 항의하는 뜻으로 가게 불을 끄고 영업하는 '소등시위'를 진행하기로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