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명 '나 홀로 조국 사과'에… 윤석열 "文과 집권세력이 사죄해야 할 일"

이재명 '조국사태' 사과하자… 윤석열 "표 얻기 위한 사과, 文도 사죄해야"정경심 1, 2심 모두 유죄인데… 추미애 "조국 사과는 인간 존엄 짓밟는 것" 뜬소리

입력 2021-12-03 16:33 | 수정 2021-12-03 17:12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와 관련 "후보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 현 집권세력 모두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지난달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故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이재명·윤석열 후보 자료사진. ⓒ강민석 기자(사진=윤석열 캠프)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의 '조국사태 사과'와 관련 "후보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 현 집권세력 모두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강력비판했다.

윤석열 "'조국사태' 후보만 사과하나" 

윤 후보는 3일 페이스북에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고, 온 나라가 몸살을 앓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지금까지 후유증이 가시지 않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자녀 입시비리, 사모펀드 등 일가를 둘러싼 의혹을 받던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 당시 검찰총장이었다.

"당시 많은 국민이 분노했다"고 전제한 윤 후보는 "상식과 비상식이 뒤바뀌고, 불공정 앞에 공정이 맥없이 쓰러지는 것을 보면서 청와대를 향해 '제발 공정과 상식의 관점에서 장관 임명을 철회해 달라'고 외쳤다"며 "하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정권은 오히려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강행하면서 끝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며 "지금 그 상처가 얼마나 깊은가"라고도 개탄했다.

윤 후보는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 줄 수도 있다는 것으로, 차라리 안 하니만 못한 사과"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를 향해서는 "진정으로 조국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는가. 그 당시 정권과 민주당의 행태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그렇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하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시라"고 주문한 윤 후보는 "그 정도의 용기를 보이지 않는 한 이재명 후보의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元 "매표를 위해 뭐든 하는 후보답다"

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도 이 후보의 사과와 관련 "매표를 위해서는 무엇이든 하는 후보답다"고 비판했다. 

원 본부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비이성의 극치인 마녀사냥에 가깝다' '조 전 장관은 선택적 정의에 당한 것'이라던 이재명 후보 스스로가 조국 수호를 외친 기억은 '선택적 망각'을 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원 본부장은 그러면서 "현재 민주당 선대위는 선거를 위한 조직인지, 조국 수호대인지 구분이 어려울 정도의 인물들로 가득 차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표를 위한 사과라니, 이재명 후보에게 부끄러움은 사치인가 보다"고 저격했다.

이 후보는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조국사태'와 관련 "저로서는 민주당의 부족한 점에 대해 이 자리에서 사과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제가 할 수 있는 한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언급했다.

▲ 추미애 전 법무장관 페이스북 글 일부. ⓒ추미애 전 법무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의 '사과'는 야권은 물론 같은 당의 추미애 전 장관의 비판도 샀다. 추 전 장관은 조 전 장관 후임이자 '조국사태' 당시 법무장관이었다.

추 전 장관은 2일 오후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대통령후보도 여론에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며 "대통령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 찍게 된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국은 정치판의 공공의 적이 아니다"라고도 거론했다.

정경심 씨 1, 2심서 유죄… 秋 "'조국사태' 검찰의 난"

추 전 장관은 "조국과 사과를 입에 올리는 것은 두 부류로, 한 쪽은 개혁을 거부하는 반개혁세력이고, 다른 한 쪽은 반개혁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를 '반개혁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은 쪽'이라고 비판한 것이다.

추 전 장관은 그러면서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수사·기소를 '검찰의 난'으로 규정했다. 이어 "2019년 조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 진행 도중 자정 무렵 정치검찰은 후보자 부인을 표창장 위조라며 서둘러 기소했고, 야당 법사위원장은 마치 검찰과 미리 짠 듯 '기소되면 장관후보를 사퇴하겠느냐' '기소 여부가 1시간 내로 결정될 것 같다'며 후보를 겨냥해 기소 직전까지 여러 차례 모욕을 주면서 후보 사퇴를 종용했다"고 소개했다.

"악을 구분하고 악을 다스릴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자신의 권력을 갖기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 개개인의 삶을 지키고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함"이라고 강조한 추 전 장관은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한편,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씨는 2020년 12월23일 1심에 이어 2021년 8월11일 2심에서도 유죄 판단을 받았다. 정씨는 2심에서 입시비리 혐의 7가지(위계공무집행방해 등) 전부와 증거은닉교사 혐의 등과 관련, 징역 4년에 벌금 5000만원을 선고받았다.

1심도 정씨의 자녀 입시비리 관련 혐의 모두와 증거인멸교사 혐의 등을 인정, 징역 4년에 벌금 5억원을 선고했다. 대법원 판단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정씨는 2019년 9월6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2019년 11월11일 ▲자녀 입시비리 ▲사모펀드 투자 관련 ▲증거인멸 등 세 가지 공소사실 관련 15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조 전 장관은 2019년 12월31 입시비리와 장학금 부정수수, 사모펀드 비리, 증거 조작 등 네 가지 사안과 관련해 총 12가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 전 장관 1심 재판은 현재 진행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