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명 비판' 게시판 폐쇄는 민주당 잘못… 신동근 의원 공개비판

"시민의 발언권은 민주공화국의 기본… 당원에게도 동등한 발언권 보장해야"

입력 2021-12-01 17:39 | 수정 2021-12-01 17:52

▲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데일리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 지도부가 내린 권리당원 게시판 폐쇄 결정을 비판하고 나섰다. 신 의원은 당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도왔고, 친문 핵심으로 꼽힌다.

신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서 "당원 게시판 잠정폐쇄는 잘못된 결정"이라며 "대선을 앞두고 당론 분열에 대한 지도부의 판단과 우려를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민주공화국의 기본이자 출발은 그 구성원인 시민이라면 동등한 발언권을 갖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 의원은 "민주공화국의 정부를 세우고자 하는 정당이라면 같은 원리로 당원에게 동등한 발언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그 권리를 실제로 행사하느냐, 그 권리 행사 과정이 부적절했느냐 여부와 상관없이 발언권은 기본권으로 보장돼야 하고, 언로는 언제나 열려 있어야 한다"고 역설한 신 의원은 "부적절했다면 다른 차원에서 다루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이에 비춰 당원 게시판 잠정폐쇄는 매우 부적절하다"며 "빨리 원상회복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홈페이지에 "당원 간의 분쟁이 또다시 과열되고 있어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중단한다"고 공지했다. 게시판은 1일부터 운영을 중단했다.

민주당은 "지난 경선 기간 동안 당원 게시판은 당원 간 분쟁 자중, 분위기 환기를 위해 '잠시 멈춤' 기간을 운영한 바 있다"며 "갈수록 과열되는 분쟁과 추가로 발생하는 법적 갈등 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임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10월 경선이 끝난 이후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서는 이재명 대통령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 간 갈등이 격화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이 후보를 비난하며 민주당 대통령후보 교체를 요구하기도 했다.

게시판 운영 잠정중단이 결정된 이후 게시판에는 "당원들 임막음하지 마라" "양심 없네, 돈도 빼가지 마라" "이게 바로 이재명의 민주당" 등의 글이 올라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