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영장심사 직후 법원나서며 고개숙인 곽상도 전 의원

입력 2021-12-01 15:57 | 수정 2021-12-01 15:57
대장동 게이트 의혹과 아들의 퇴직금으로 50억 원의 금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곽상도 전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 직후 법원을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