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진중권, "이재명, 1일 1아수라… 대장동 관심 돌리려는 '정책 던지기'"

음식점총량제·주4일근무제·재난지원금 등… 이재명, 일주일 사이에 정책 쏟아내"검증 안 된 정책 던지기… 정치적 위기 모면하기 위한 전술로 의심돼"

입력 2021-11-02 18:11 | 수정 2021-11-02 18:11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5월 2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정과 상식 회복을 위한 국민연합 창립 및 기념토론회'에 참석해 발제를 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각종 정책을 쏟아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관련 '1일 1아수라(큰 혼란)'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대장동 의혹을 향한 관심을 돌리기 위해 전술적으로 정책을 내놓는 것이라는 지적도 내놨다.

진 전 교수는 1일 밤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1일 1실언'이라고 하는데, 요즘 이 후보를 '1일 1아수라'라고 한다"며 "(이 후보가) 전혀 검증되지 않은 정책들을 막 던지고 있는데, 이는 대장동으로 쏠려 있는 국민의 관심을 다른 데로 돌리기 위해서 설익은, 검토도 안 된 정책들을 마구마구 던진다는 느낌이 든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검증 안 된 정책 던지기… 정치적 위기 모면하기 위한 전술로 의심돼"

"예를 들어 음식점총량제도 던졌다가 비판이 많으니까 아이디어라고 했고, 주4일제도 던졌다가 반발이 있으니까 ‘나중에 하자’고 얘기한다"고 꼬집은 진 전 교수는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는 일종의 전술로서 툭툭 던지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지난달 25일 경기도지사에서 물러난 뒤 본격적인 대선 행보를 이어가며 일주일 새 음식점총량제, 주4일 근무제, 전 국민 재난지원금 등의 정책 카드를 선보였다.

"李 대장동 국면 탈출 위해 이슈 던진다"… 비판 목소리

이와 관련,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통화에서 "대장동 국면 탈출을 위해 이슈를 던지는 것 같다"며 "정책이라는 것은 후보가 혼자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 당과 조율해 후보 자신의 비전과 당의 정책이 어우러진 정제된 정책이 나와야 하는데, 하루에 한 번씩 쏟아내는 것은 대장동 문제를 (희석하기 위한) 물타기라고 보인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각종 정책을 계속 쏟아내는 이유를 "의도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한 황 평론가는 "(검찰 수사 때문에) 쫓기는 듯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심리적으로 쫓기다 보니 이른바 정제되지 않은 공약을 계속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 역시 "이슈 덮기 목적이 70%, 이슈 선점 목적이 30%인 것 같다"며 "이슈 덮기 목적이 더 강하다고 보는 이유는 정책의 완성도가 너무 떨어진다. 특히 음식점총량제는 터무니없는 공약"이라고 비난했다.

이 평론가는 "음식점총량제의 경우 (시행하면) 쿼터제로 가게 될 텐데 일식당은 몇 개, 양식당은 몇 곳, 한식당은 몇 개, 치킨집은 몇 개 국가가 정한다는 것이 가당치 않다"며 "조금만 들어보면 터무니없는 공약인지 알 수 있다. 그런데도 완성도가 떨어지는 공약을 마구 던지는 이유는 이슈를 덮기 위한 목적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