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 여론조사] 文대통령 부정평가 58.4%…2030 부정 평가는 60% 넘어

호남 제외한 전 지역서 文대통령 국정수행 부정평가 50% 넘어…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9.7% vs 민주당 29.8%

입력 2021-10-24 13:06 | 수정 2021-10-24 14:53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가 58.4%에 달한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과반을 넘겼다.

뉴데일리와 시사경남의 의뢰로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이 10월 22~23일 이틀동안 전국 만 18 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35.0%)보다 3.8%p 오른 38.8%로 집계됐다. '매우 잘함'은 22.7%, '잘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16.2%였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 조사(62.1%)보다 3.7%p 내린 58.4%를 기록했다. '매우 잘못함'은 45.5%, '잘못하는 편'은 12.9%였다. '잘 모름'은 2.8%다.

호남 제외한 전 지역서 문 대통령 부정평가 50% 넘어

지역별로 살펴보면 긍정평가는 호남 지역이 57.7%로 가장 높았고 경기·인천이 41.7%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대전·세종·충청 38.3%, 강원·제주 34.9%, 서울 34.5%,  부산·울산·경남 31.7%, 대구·경북 32.2% 순이었다. 서울 지역에서 문 대통령의 긍정평가가 지난주 39.3%와 비교해 4.8%p 하락했다. 

부정평가는 부산·울산·경남이 66.1%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강원·제주 65.1%, 대구·경북 64.9%, 서울 63.6%, 대전·세종·충청 56.5%, 경기·인천 54.8%, 호남 40.4% 순이었다. 호남을 제외한 전국 지역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가 50% 이상을 기록했다. 

성별로는 남성 35.8%가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62.5%는 '잘못한다'고 응답했다. 여성은 41.8%가 긍정, 54.3%가 부정평가했다. 

긍정평가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에서 51.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50대(43.8%), 70세 이상(36.2%), 만 18세~20대(35.8%), 30대(34.0), 60대(27.5%) 순이다. 

부정평가는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50%를 넘었다. 특히 20대와 30대에서는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가 모두 60%를 넘어섰다. 60대가 70.2% 기록해 가장 높았다. 다음은 30대(64.6%), 만 18세~ 20대(60.3%), 70세 이상(57.2%), 50대(54.8%), 40대(46%)가 뒤를 이었다.
문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여야 지지 여부에 따라 극명히 나뉘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부정평가는 93.6%에 달한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의 긍정평가는 각각 84.8%, 92.3%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39.7% vs 더불어민주당 29.8%…9.9%p 격차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9.7%를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29.8%)와 9.9%p의 격차를 보였다. 이밖에 국민의당은 9.5%, 열린민주당 5.4%, 정의당 3.7% 순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8.9%, '기타'는 2.2%, '잘모름'은 0.6%였다.

성별로는 남성 25.3%, 여성 34.3%가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했고, 국민의힘을 선택한 남성은 45.9%, 여성은 33.6%였다.

연령대별 지지 정당을 살펴보면, 민주당 지지율은 40대(40.3%)에서 가장 높게 집계됐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60대(49.9%)와 20대(44.0%)에서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의 핵심 지역 기반으로 꼽히는 호남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4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인천이 33.9% 기록했지만 나머지 지역에서는 모두 지지율이 20% 대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대구·경북(48%), 부산·울산·경남(46.2%), 대전·세종·충청(44.1%)애서 지지율이 40%를 넘겼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휴대전화 RDD 85%, 유선전화 RDD 15% 비율로 피조사자를 선정하였으며, 최종 응답률은 4.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이다. 조사 완료 후 2021년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가중)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