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 방' 없었던 경기도 국감…국민의힘, 국감 전략 부재 고민

18일 野 행안위, 개인플레이 하다 이재명에 대장동 '해명 판' 깔아줘20일 국토위 행안위 국감…국민의힘 "좀 더 보완해 짜임새 있게 할 것"

입력 2021-10-20 07:00 | 수정 2021-10-20 07:00

▲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종현 기자(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 관여 여부를 검증하겠다는 야당의 계획은 무력했다. 경기도에 대한 올해 첫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후보를 향한 '송곳 질문'을 제1야당이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다.

대장동 의혹 관련 경기도의 자료 미제출, 여당의 증인·참고인 채택 거부 등을 '맹탕 국감'의 원인으로 돌리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의 답변을 이끌어내기 위한 국민의힘의 전략 부재도 도마에 오른 상황이다.

'한 방' 없던 이재명 국감… 의원들, 개인 플레이만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 간 '팀플레이'는 볼 수 없었다. 대장동 관련 '송곳 질의'도 없었다.

야당의 첫 타자로 나선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인 김도읍 의원은 "'아수라 제왕'인 그 분은 누구인가. 검토해보면서 시작하자"며 포문을 열었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를 향한 대장동 관련 질의는 사실상 하지 않았다.

그동안 불거진 이 후보의 음주운전 이력, 검사 사칭 사건,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 재판 거래 의혹 등만 나열했다.

그 뒤를 이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 관련 내용을 사전 보고받았는지,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이 후보의 측근인지 등에 주력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 관련 '조폭연루설'에,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 의혹 관련 특검 도입의 필요성 등을 꺼냈다.

이 중 새로운 사실은 '이 후보가 유동규 전 사장의 이력서를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에게 전달, 유 전 사장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뽑으라고 지시했다'는 주장(박수영 의원),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김용판 의원) 등 뿐이었다.

이마저도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지는 못했다. 유 전 사장의 임명 배경 관련, 국민의힘은 추가 질의를 통해 이 후보의 명확한 답변을 받아내지 못했다. 이 후보는 유 전 사장에 대해 "제가 가까이 하는 참모는 그 '동규' 이렇게 표현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만 했다.

'조폭 연루설'은 진위 여부에 휘말렸다. 김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 이 후보에게 20억원을 전달했다는 증거 자료 중 하나로 '돈다발 사진'을 제시했었다. 그런데 이는 김 의원에게 제보한 전직 조직원 박철민씨가 2018년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과 동일했다. 민주당이 이를 거론, 제보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이는 국민의힘이 '개인 플레이'에 집중한 결과라는 비판도 있다. 질의 차례가 된 의원이 앞 의원의 질의를 보강해 이 후보로부터 답변을 이끌어내는, 이른바 '팀플레이'가 없었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올해 첫 국감에서 시종일관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세부적 내용은 내가 보고받지 못했다" "(유 전 사장은) 제가 가까이 하는 참모는 그 동규 이렇게 표현되는 사람이 아니다"고 하는 등 국민의힘 질의를 모두 피해갔다.

野, '자료 미제출·이재명 궤변' 비판만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그러나 화살을 이 후보에게만 돌렸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감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 행안위의 경기도 국감은 민주당 연출한 이재명 (후보)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 뒤 행안위 국감에 대한 평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대해서도 "(여당이) 기본적으로 증인·참고인 일절 채택하지 않도록 아예 처음부터 원천 봉쇄 했기 때문에 매우 제한적 상황에서 국감에 임했다"고 전제했다.

이어 "심지어 사회를 맡은 (서영교) 위원장이 매우 편파적으로 일방 진행했다"며 "수감기관장(이재명 후보)에게 무한정의 발언시간 허용하면서 궤변 일삼을 수 있도록 아예 판을 조장했다"고 말했다.

20일 경기도에 대한 국토교통위의 국감 대책과 관련해서는 "뾰족한 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계속 하는 것이 뾰족한 수"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토위 국감은) 행안위 국감과 같이 일방적으로 편파적인 회의, 감사 진행이 되지 않도록 적절한 제재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맹탕 국감' 지적과 관련 "자료가 확보가 안 되니 어려웠고, 위원 숫자도 민주당이 많아 밖에서는 '맥이 끊기는' 것처럼 보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의원이 (앞선 우리 당 의원 질의에 대한) 이 후보의 답변에 재반박하고 자기 질의에 들어가게 되면 좀 짜임새가 있었을 텐데 각자 개인플레이를 한다는 지적도 있었을 것"이라며 "국토위 때는 좀 더 보완해 짜임새 있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