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석열 "국민 주머니 털어 나눠 먹은 이재명 패밀리, 집권하면 또 약탈할 것"

'이재명과 측근' 비판하며 전면전 선포한 尹…野, '이재명 국감' 앞두고 맹공

입력 2021-10-17 14:12 | 수정 2021-10-17 14:12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사진=윤석열 캠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배임 행각은 지역을 옮겨 가며 같은 수법을 되풀이하고 있다"며 '상습적'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백현동 옹벽 아파트 용도변경 건'을 거론하며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고 했다. 그는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형 변경해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서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재명 후보의 선대본부장이었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한 달 만에 용도변경 검토 회신을 받고, 수개월 뒤 실제 용도변경을 해준 것"이라며 "다 이재명 후보가 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142억원을 챙겼다"며 "그리고 그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 소송 끝에 70억 원을 받았다. 도대체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길래 70억원이라는 거금을 받았겠느냐. 성남시의 인허가와 관련된 로비 때문 아니었겠느냐"라고 의심했다.

윤 후보는 "명백한 국민 약탈 행위"라며 "이 후보는 인허가권을 가진 시장의 권력으로 국민의 재산을 빼앗아 자기 측근과 민간업체에 몰아줬다. 이 후보와 그의 주변 사람들이 국민의 주머니를 털어서 자기들끼리 나눠 먹은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성남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을 언급하며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낸 것"이라며 "같은 업체가 계획도 세우고 사업권도 따냈고 그것도 계약 기간 30년이라는 특혜를 받았다. 민간업체는 호텔과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게 되는 구조인 반면, 성남시에는 수억원만 내면 되니 배임의 혐의가 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무슨 일이 벌어지겠냐. 성남시, 경기도에서 벌이던 짓을 대한민국 전체를 대상으로 벌이지 않겠냐"라며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국민을 상대로 더 큰 약탈행위를 하려 하지 않겠냐. 이런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 제가 막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청 대상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전방위적인 공세에 돌입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장동 사건 수사의 핵심은 이 특혜 구조의 '최종 결정권자'가 누구냐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기 최소 10건의 대장동 개발 관련 공(公)문서에 직접 서명했다"며 "결국 대장동 특혜 비리 수사의 초점은 이 후보에게 모아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한 특검만이 대선 정국에 휘둘리지 않고 성역 없는 수사를 보장할 수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도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하지 않는 것은 대장동 특혜 비리의 '공동정범'임을 자인하는 의혹을 받을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꼬집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