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명 측 "대장동 특검·국감 반대"… 野 "비겁한 도망자의 모습"

이재명 측 "정치적 소모… 수사 진행되면 받겠지만 특검·국감 반대"野 "진실규명, 정치적 논쟁 아닌 검증 과정… 회피하니 '확신' 들어"

입력 2021-09-22 16:17 | 수정 2021-09-22 16:17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7일 오후 전남 함평군 천지전통시장을 찾아 시민들에게 손인사를 하고 있다.ⓒ정상윤 기자(사진=이재명 캠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중심에 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측이 야권의 특별검사 및 국정감사 요구를 거부했다.

이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비겁한 도망자의 모습"이라며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재명 측 "수사 진행 따라 수사는 받겠다… 특검·국감은 반대"

이재명 후보의 열린캠프 총괄선대본부장을 맡고 있는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22일 오전 캠프 주간브리핑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수사가 진행되면 얼마든지 수사를 받겠지만 특검과 국감 요구엔 반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국감 증인 출석을 요구하면서 "계속 회피한다면 국민의힘은 추석 이후 국정조사는 물론 '이재명 게이트 특검법' 발의를 하겠다"고 압박했다.

이에 박 의원은 "이 사안이 정치적으로 소모되는 건 결단코 반대한다"면서 대장동 논란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전환했다.

그는 "화천대유와 관련해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근무한 사실이 드러났다. 어떤 연관이 있는지 밝히지 않고 근거 없는 정치적인 공세만 한다"며 "그 연장선상인 특검과 국감을 받기 어렵다. 그 전에 어떠한 관련이 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측 "朴정부가 '빚내서 집사라'고 했는데… 베스트 초이스"

이 후보 캠프의 상황실장인 김영진 민주당 의원은 개발에 참여한 민간 사업자의 수익률이 높다는 지적과 관련해 "2010년 리먼사태 이후 부동산 시장이 폭락했고 미분양이 나거나 모든 개발 계획이 취소되는 과정이었다"면서 "박근혜정부 들어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빚 내서 집 사라'고 하는 시기에 (대장동) 사업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김영진 의원은 그러면서 "성남시가 4500억원의 개발이익을 환수하고 사업자가 1800억원을 가져가는 설계로 1조50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진행했다"며 "이후 시장 변동으로 진행된 예측가능하지 않은 민간사업자의 추가이익까지 이재명에게 책임지라고 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했다.

이 후보 캠프의 직능총괄본부장인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대장지구 개발이 추진되던 당시에 대해 "국내 부동산 시장 전망을 감안했을 때 이재명 후보의 선택은 '베스트 초이스'였다"고 말했다.

野 "이재명, 비겁한 도망자… 회피하는 것 보니 확신들어"

이 후보 측의 특검 및 국감 거부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비겁한 도망자'의 모습을 보이는 이재명 후보"라는 등 강하게 비판했다.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장동 특혜 의혹 진실규명 절차를 회피하는 모습을 보니 '의심'을 넘어 '확신'이 든다"며 "의혹 진실규명은 정치적인 논쟁이 아닌 대통령 후보의 '검증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더니, 그렇다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이 후보와 민주당에게 '절호의 찬스'가 아닌가. 오히려 이 후보의 주장인 '모범적인 공익사업'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며 "그런데도 이 후보는 왜 국민 앞에 나서지 않나. 자신이 없어 도망가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다. 이런 식으로 검증을 피하려는 행위는 대선까지 어떻게든 뭉개보려는 '수작'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다른 사람을 공격할 때만 사이다의 모습을 보여주지 마시고, 본인이 받고 있는 의혹에 대해 검증받을 때도 시원한 모습으로 당당하게 받으시라"며 "지금처럼 유불리에 따라 다른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의 신뢰를 잃을뿐더러 '위선의 상징'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장동 사건 본인 치적이라더니 왜 모른체 하나"

최재형 대선 예비후보도 이날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천대유는 이익은 사유화하고 손실은 공유화한 단군이래 최대 사익편취사건"이라며 "이재명 지사는 인허가권을 관리하는 책임자로서 대장동 사건을 본인 치적으로 삼더니 이제와서 모른체 한다"고 비판했다.

최 후보는 "1원도 받지 않은 이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순실과 경제공동체로 묶여 22년형을 선고받은 사실을 기억하나. 6000억원의 사익 편취는 몇 년형을 구형해야 하나"라고 일갈했다.

"이재명, '경기도 주단태'에 불과했나… '국힘 게이트'라면서 왜 특검 못받나"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 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특검 못 받겠다는 이재명, '경기도 차베스' 아닌 '경기도 주단태'에 불과했나"라며 이 후보를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소시오패스 부동산 개발업자 '주단태'에 비유했다. 이어 여 대변인은 "이재명 지사가 본인 말대로 대장동 개발이 '모범적인 개발성공사례'이며 제기된 의혹들은 보수야당 토건세력 탓이라고 자신한다면 당장 특검에 임하라"며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 캠프의 이기인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결과적으로 대장동 일로 구속까지 된 인물과 다시 손을 잡고 대장동 개발에 나선 건 이재명 본인"이라며 "이 지사가 어거지로 국민의힘에 누명을 씌울 수록, 또 대장동의 과거를 부정하면 부정할 수록 결국 그 화살은 본인에게 돌아갈 것이다. 지금 이 지사는 옴짝달싹 못할 외통수에 걸려있다"고 꼬집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