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 여론조사] 국민 70%, 한미연합훈련 "예정대로 진행해야"…'연기'는 20.8%

최근 타기관 조사에선 '진행' 50.4%, '연기' 45.3%… "설문 문항따라 여론조사 결과 크게 달라져"

입력 2021-08-12 16:54 | 수정 2021-08-12 16:54
북한이 남북 통신연락선을 다시 단절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탓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국민 70%는 '한미연합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뉴데일리와 시사경남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 지난 10일 전국 유권자 1011명을 대상으로 한미연합훈련 중단에 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70.6%였고, '남북관계를 고려해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은 20.8%였다. '잘모름'은 8.6%였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남·충북(78.0%), 서울(75.2%), 대구·경북(74.0%), 부산·울산·경남(72.9%), 경기·인천(68.3%), 강원·제주(63.2%) 순으로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광주·전남·전북에서는 57.3%가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은 92.2%가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5.5%가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50.1%가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고,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인 비율은 36.4%였다.

연령별로는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응답이 모든 연령대에서 60%대 중반에서 70%대 후반으로 조사됐다. 40대(64.4%)가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데 가장 낮은 응답율을 보였고, 60대(77.7%)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40대의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은 29.4%였고, 60대의 16.8%가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휴대전화 RDD(무작위 추출) 85%, 유선전화 RDD 15% 비율로 조사했다. 최종 응답률은 3.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 완료 후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했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4일 전 타기관 조사에서는 '한미연합훈련 연기에 비공감'  50.4%… 왜 20%p 낮았나?

한편, 지난 6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미연합훈련 연기 주장에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0.4%에 그쳤다. 한미연합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불과 4일 만에 20%나 늘어난 셈이다.

이는 설문 문항 내용의 차이 때문으로 분석된다. 즉, 같은 내용의 질문이라도 어떻게 묻느냐에 따라 여론조사의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리얼미터는 "이번 달에 시행될 예정인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여러 주장이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남북통신선 복원 이후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연기하자고 주장하는 반면, 다른 일부에선 한미동맹과 훈련의 방어적 성격을 고려해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귀하께서는 한미연합훈련 연기 주장에 얼마나 공감하십니까. 공감하지 못하십니까?"라고 물었다.

'남북통신선 복원'과 '북한과의 관계개선' 등의 문구를 넣어 '훈련 중단' 쪽으로 응답을 유도한 것 아니냐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대목이다. '훈련 유지'와 관련해서는 '방어적 성격'이라는 문구만 삽입했다.

반면 이번 조사를 실시한 PNR는 "선생님께서는 이번 달 시행 예정인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하자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와 관련, 한 정치평론가는 "응답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문구를 배제한 PNR의 설문이 공정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 평론가는 "실제 '한미연합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여론이 70%에 달한다고 가정하면 '훈련 중단'을 유도해 여론과 다른 결과를 도출하게 되면 정책까지 왜곡된다. 여론을 왜곡하는 것이야말로 가짜 뉴스"라며 "이 같은 여론조사는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회, 특히 여당은 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 책임을 지게 하는 법 개정 전에 여론조사의 문제점부터 검토해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지적한 이 평론가는 "피해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