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中, 안보동맹 위협" G7 이어 NATO도 성명… 포위망 좁혀가는 미국

바이든, G7 이어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도 ‘중국 압박’…중국 “과장 말라” 반발

입력 2021-06-15 14:05 수정 2021-06-15 16:15

▲ 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포즈를 취한 회원국 정상들.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이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도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을 '체계적 도전'이라며 위협으로 지목했다. 중국은 “과장하지 말라”며 발끈했다.

EU 주재 중국사절단 대변인 “우리는 방어적 국방정책 시행… 과장 말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나토 30개국 정상들은 1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의 나토 본부에서 정상회의를 가졌다. 

로이터통신은 “나토 정상회의가 끝난 뒤 내놓을 공동성명(코뮤니케) 초안을 입수했다”면서 성명에 “중국은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와 지역 기반 안보동맹을 위협하는 체계적 도전(systemic challenges)”이라는 표현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G7 정상회의에 이어 나토 정상회의도 공동성명을 통해 자신들을 겨냥하자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유럽연합(EU) 주재 중국사절단 대변인은 15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우리는 방어적인 국방정책을 시행한다”면서 “(나토는) 과장하지 말라”고 반발했다. 

“중국의 국방예산은 2021년 기준 2090억 달러(약 233조7250억원)인 반면 나토 회원국 30개국의 총 국방예산은 1조1700억 달러(약 1308조4110억원)”라고 지적한 중국사절단 대변인은 “누구의 군사기지가 전 세계에 퍼져 있고, 누구의 항공모함이 사방에서 무력을 과시하는지 세계는 똑똑히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사절단 대변인은 “우리는 누구에게도 체계적으로 도전하지 않지만, 누군가 우리에게 체계적으로 도전한다면 무관심하게 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나토는 중국의 발전을 이성적으로 보고, 중국 위협론을 중단하라고 충고한다”고 위협했다.

G7 정상회의 이어 나토 정상회의까지… 물러서지 않는 바이든

중국의 위협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물러설 것 같지는 않다. 뉴욕타임스(NYT)는 14일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 사본을 입수했다며 “성명에 러시아는 나토에 ‘위협’이고, 중국은 ‘도전’이라고 묘사했다”면서 “나토 정상회의가 처음으로 중국의 군사적 도전을 명시했다”고 전했다.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은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도전은 동맹국들이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를 제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중국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기술 발전을 ‘체계적 도전’이라고 지적하며 중국을 향해 “군사력, 특히 핵무기에 대한 정보를 더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하는 내용도 담겼다고 신문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3일 폐막한 G7 정상회의에서 “나토 정상회의에서도 중국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의 예고대로 진행된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4일 정상회의 전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만나서도 “나토는 중국과 러시아 문제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나토 회원국 정상들도 이번 회의에서 중국의 부상에 맞서 세계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미국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는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은 특정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는 주장을 폈지만,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 내용까지 알려지자 바이든정부가 중국을 전방위로 압박하는 기조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내외에서는 "한국에 선택의 시간이 다가온다"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는 모습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