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용민 "문자폭탄 권장"… 김근식 "이런 분이 민주당 수석최고위원"

김용민 "문자폭탄, 민주주의사회에서 권장해야"…김근식 "인식이 두렵고 한심" 비판

입력 2021-05-03 17:10 | 수정 2021-05-03 17:23

▲ 김근식 경남대 교수. ⓒ정상윤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3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 "민주당 수석최고위원으로 뽑힌 분의 문자폭탄에 대한 인식이 두렵고 한심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폭탄은 '정치적 소통'이 결코 아니다. 문자폭탄은 일방적 '정치욕설'이고 '정치배설'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자폭탄 옹호 세력 수장은 '양념' 文대통령"

앞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달 28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전화 인터뷰에서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민주당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강성 지지자라고 표현할 수도 있지만, 저는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시하는 지지자들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연히 민주주의사회에서는 그런 적극적인 의사표시는 권장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도 같은 방송에 출연해 "조 의원이 말한 것에 모순이 있다는 것이, 본인의 목소리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당원들의 목소리도 중요하다"면서 "당원들의 입을 틀어막고 국회의원만 목소리를 내는 것이 쇄신이 아니다. 당원들도 자신의 목소리를 충분히 내고, 그 목소리가 국회의원과 정치인들에게 전달돼야 그게 정말 진정한 소통"이라며 문자폭탄을 두둔했다.

이와 관련, 김 교수는 "강경 친문(친문재인)의 문자폭탄은 정치참여나 정치토론이 결코 아니다"라며 "그저 더럽고 추잡한 정치욕설이자 제멋대로 쏟아내는 정치배설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김 교수는 이어 "욕설과 배설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도대체 어떤 사람들이냐. 태생이 원조 친문 의원이거나(윤건영), 친문의 비호로 국회의원이 됐거나(김용민), 비문이었다 뒤늦게 친문으로 전향했거나(정청래), 친문의 지지에 편승해야 하는(김두관) 정치인들"이라며 "이들의 원조이자 수장은 문자폭탄을 '양념'이라며 지지하는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친문이 민주당 장악하면, 대한민국 정치 장악"

김 교수는 아울러 "문자폭탄을 날리는 극성 친문의 숫자는 얼마인가. 공교롭게도 노무현재단의 회원 규모가 20만명 정도이고, 지난해 서울·부산시장후보를 내기 위해 무공천 당헌을 바꾸려고 실시했던 전당원투표에서 찬성표를 던진 권리당원 규모가 20만 명 정도(21만1804명이 투표, 18만2509명이 찬성)"라며 "이번 당대표선거에서도 투표에 참여한 권리당원 중 친문 홍영표, 우원식 의원에게 투표한 숫자가 얼추 20만 명 정도"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친문이 민주당을 장악하고, 이들이 집권여당을 장악하면 결과적으로 대한민국 정치를 장악하게 된다"며 "대한민국의 정치를 이들 20만 명의 친문이 좌지우지하는 극단적 '과잉대표' 현상이 버젓이 자행되고, 이들이 민주당을 강압적으로 지배하는 폭력적 기제가 바로 문자폭탄"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그러면서 "학급 전체를 공포 분위기로 지배하고 자신의 독재를 정당화하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엄석대류의 강압적 폭력수단이 바로 문자폭탄"이라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친민주당 성향 시민단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며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를 고발한 데 이어 같은 이유로 여론조사업체 두 곳을 추가로 고발하기로 했다. 특히 고발당한 여론조사업체 에스..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