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파 원로들, 서울시장 野 단일후보로 안철수 지지선언

김동길 교수, 류태영 이사장, 안응모 전 장관, 김일주·이건개 전 의원, 박창달 전 자유총연맹 총재 등 안철수 선거준비위원회 고문으로 참여

입력 2021-03-16 17:48 수정 2021-03-16 17:51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1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종현 기자

우파진영의 원로들이 16일 4·7 서울시장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국민의당에 따르면,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류태영 농촌청소년미래재단 이사장, 유영옥 전 보훈학회장, 이성림 예총 명예회장, 안응모 전 내무부장관, 김일주·이건개 전 의원, 박창달 전 자유총연맹 총재 등은 안 후보의 선거준비위원회 고문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김 명예교수는 정통 우파 원로 정치인으로 현재 한민족원로회 공동의장이다. 류 이사장은 새마을운동의 이념과 실천 방안을 만든 인물이다. 안중근의사숭모회 고문으로 활동하는 안 전 장관도 최근 안철수 후보를 만나 지지를 약속했다.

김 교수는 "안 후보는 서울시장의 소임을 다할 수 있는 적임자라 생각해 지지를 약속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안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국민의힘과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참 잘한 일이다. 안 후보의 통 큰 결정으로 인해 중도와 우파가 하나로 뭉쳐 역사적 소임을 다할 것이라 본다"며 "이번 서울시장선거를 통해 우파가 통합하고 희망의 정치가 보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