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빅뱅 안무가' 이재욱, 양현석과 함께 도박 혐의 재판 받아

법원, 약식기소된 양현석 외 3인 '정식 재판' 회부… "서면심리로 판단 어려워"

입력 2020-07-22 18:07 수정 2020-07-22 20:49

당초 벌금형에 그칠 것으로 보였던 양현석(52·사진)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해외 원정 도박 사건이 정식 재판 절차를 밟게 됐다.

본지 취재 결과 서울서부지법이 도박 혐의로 약식기소된 양현석 전 대표와 이재욱 YGX 대표 등 4명을 지난 16일 정식 재판에 회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건은 형사9단독(부장판사 박수현)에 배당됐다. 첫 기일은 8월 14일로 잡혔다.

법원 관계자는 2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서면심리만으로는 사안의 성격상 바로 판단내리기에는 부적절하고, 신중한 심리, 즉 정식 재판에 따른 증거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양 전 대표와 함께 재판을 받게 된 이재욱 대표는 '빅뱅'이나 '2NE1' 등 YG 소속 아이돌 가수들의 안무를 총괄해온 전문 댄스 트레이너다. 현재 YG의 신생 레이블 YGX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이 대표는 네이버(9.12%)와 상하이 펑잉 경영자문 파트너십회사(8.09%)를 제외하면 최대주주인 양현석·양민석 형제 다음으로 YG 보유지분(0.14%)이 많을 정도로 양 전 대표의 신임이 두터운 인물로 알려졌다.

경찰은 '상습도박', 검찰은 '단순도박'으로 판단

앞서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 등이 해외에서 상습도박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은 이를 단순도박으로 봤다.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재승)는 양 전 대표가 2015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총 7회 출국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다른 일행 3명과 함께 총 33만5460달러(약 4억171만3350원) 상당의 도박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지난 5월 26일 이들을 약식기소했다.

양 전 대표 등이 해외에서 억대 도박을 한 사실은 인정되나 판례나 도박 횟수 등을 고려할 때 원정 상습도박 혐의는 성립하지 않는다는 게 검찰이 내린 결론이다.

또한 검찰은 양 전 대표가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경찰과 마찬가지로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양 전 대표는 출국 전 환전한 달러로 도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진실 알고 싶어서" 캄보디아에 사람 보냈다더니… '빈곤 포르노' 장경태 '거짓말 포르노'

핫이슈

"진실 알고 싶어서" 캄보디아에 사람 보냈다더니… '빈곤 포르노' 장경태 '거짓말 포르노'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어린이 병문안 시 '조명 사용 논란'과 관련해 논란이 발생한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고 밝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장경태의원실 관계자는 25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장 의원이 캄보디아에 사람을 보낸 것이 ..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