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론조사 <공정> "포털 개편 여론, 찬성 64.3%… 반대 26.3%"

한국당 강효상 의원 "가짜뉴스 이용 돈벌이 극대화하는 네이버, 폐쇄해야"

입력 2018-04-30 15:14 | 수정 2018-04-30 15:45

▲ ⓒ여론조사 기관 '공정' 보도자료.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계기로 네이버· 다음 등 포털의 뉴스 서비스가 여론과 정치권의 지적에 '뭇매'를 맞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공정은 30일 전국 성인 남녀 응답자의 64.3%가 '댓글 조작 등과 같은 여론조작을 막기 위해 포털의 서비스를 개편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고 밝혔다.

해당 여론조사는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폐지, 뉴스 배치 문제 등에 대한 개선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에서는 기업의 독립성과 지나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어 이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의견을 물어본 결과다.

조사에서 '기업의 독립성과 지나친 표현의 자유 침해이며, 기업의 자율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은 26.3%로 서비스 개편 의견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모든 응답자에게서 서비스 개편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과반수인 가운데 특히, 30대(72.1%)와 부산·울산·경남(67.8%) 지역 응답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으나, 60세 이상(53.3%)과 대구·경북(55.4%) 지역 응답자의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편 드루킹 사건으로 자유한국당과 네이버의 갈등은 지속되고 있는 양상이다. 강효상 의원은 전날 국민일보의 한국당 비판 기사를 비판하며 "가짜뉴스까지 이용해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댓글 경쟁을 부추겨 돈벌이를 극대화하려는 네이버는 폐쇄가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가 허위의 국민일보 기사를 포털에 버젓이 게시해 고의 혹은 방조 속에 댓글 많은 정치뉴스, 공감 많은 뉴스 1위에 각각 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일보>는 지난 28일 '위장평화쇼 홍준표 역풍, 한국당 지지율 12% 추락'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여론조사를 인용, 한국당 지지율이 추락했다며 마치 정상회담 결과를 비판한 것에 국민들이 나쁜 평가를 내린 것처럼 악의적으로 거짓 보도했다는 지적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502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유선:75.4%, 무선:24.6%)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 ±2.5%p, 응답율 7.7%이다.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공정' 홈페이지(http://www.gongjung.org)를 참고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